• 즐겨찾기 추가
닫기
보성 제암산자연휴양림 ‘명품 지하수’ 선정

미네랄·기능성 성분 풍부

2023년 08월 22일(화) 13:14
보성 제암산자연휴양림. /보성군 제공
보성군은 제암산자연휴양림과 전남권환경성질환 예방관리센터가 ‘명품 지하수’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전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전남지역 지질학적 특성을 고려해 개발한 지표(J-INDEX)를 적용해 조사를 실시했으며, 결과를 바탕으로 명품 지하수 50선을 선정했다.

또 도민들에게 안전한 물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먹는 물로 개발 이용되고 있는 지하수를 대상으로 미네랄 및 기능성 성분 함유량 등을 점수에 반영했다.

제암산자연휴양림은 160㏊ 규모의 숲속에서 캠핑을 비롯한 다양한 체험 활동 등 모험시설을 즐길 수 있으며, 맑은 공기와 깨끗한 숲, 계곡이 잘 보존돼 있다.

산림 내에 56개의 숙박시설과 산림욕을 즐길 수 있는 무장애 데크길이 있어 제암산자연휴양림의 자랑거리로 연중 30만여 명의 휴양객이 즐겨 찾는 대한민국 대표 휴양지다.

보성군 관계자는 “명품 지하수 유지 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수질 검사를 실시, 휴양림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맛있고 건강한 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2018 한국관광의 별’, ‘5~6월에 가볼 만한 곳 선정’, ‘8월 걷기 좋은 길’, ‘2019 코리아유니크베뉴 30선’, ‘2023 전라남도 유니크베뉴’ 등에 선정됐다.

휴양림 내 위치한 전남권환경성질환 예방관리센터는 인간과 자연이 교감할 수 있는 생태 공간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3회 연속 ‘추천 웰니스 관광지’로 선정돼 외부 교육기관에서 연수가 줄을 잇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