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산강은 살아있다’…나주 통합축제 윤곽

10월 20~29일 열흘 간
영산강둔치체육공원 일원서

2023년 08월 24일(목) 14:52
‘2023나주축제, 영산강은 살아있다’ 포스터. /나주시 제공
나주시가 국내 1세대 문화기획자 남정숙 총감독을 영입해 선보이는 ‘2023나주축제, 영산강은 살아있다’가 베일을 벗었다. 시는 축제 명칭과 기간, 장소에 이어 부제목, 공식 포스터·엠블럼 등을 공개했다.

24일 나주시에 따르면 이번 축제는 ‘2023나주축제, 영산강은 살아있다’ 주제로 오는 10월 20일부터 29일까지 10일간 영산강둔치체육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2023나주축제는 기존의 마한 문화제와 천년나주목읍성문화축제, 도농상생페스티벌, 시민의날 기념식, 요리경연대회, 나주 설치미술 축제 등 10월 주요 축제·행사를 통합한 지역 대표 축제로 첫선을 보인다.

영산강을 배경으로 고대 마한 왕국에서부터 고려, 조선,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2000년 역사 속 나주가 가장 영화로웠던 주요 장면과 독창적인 문화를 축제를 통해 유감없이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축제 주 무대는 수변과 맞닿아있는 영산강물 위 수상 무대로 설치된다.

개막 퍼포먼스와 뮤지컬, 전통 예술 공연 등이 펼쳐질 수상 무대는 살아있는 영산강을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축제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축제 부제는 ‘아름다운 영산강에서 10일 동안’이다. 아름다운 힐링 공간인 영산강의 효용성을 대외적으로 알리고 체류형 관광지로써 외부 관광객 유치 계기를 만들겠다는 축제의 방향성을 담았다.

남정숙 총감독은 “10일 동안 영산강에서 펼쳐질 다양한 퍼포먼스와 무대 공연을 통해 매일 와서 봐도 항상 재밌는 이번 축제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축제 포스터는 민선 8기 나주 국제 레지던스 사업에 참여 중인 독일 뒤셀도르프 정영창 회화 작가가 그렸다. 정 작가는 정열을 상징하는 색인 빨강으로 영산강과 영산강에서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강렬하게 이미지화 했다.

영산강에서 삶의 터전을 일궜던 사람들의 붉은 절개를 일필휘지로 굵게 표현했으며 엠블럼은 굽이쳐 흐르는 영산강과 나주배꽃을 형상화했다.

남 감독은 엠블럼에 대해 “쌀 한 톨이 중심에 자리한 것은 우주와 생명 그리고 나눔과 평화를 상징한다”며 “나주는 영산강이며 쌀이다. 쌀은 나주의 역사이며 옹관이다”고 강조했다.

축제추진위원회는 남정숙 총감독을 필두로 축제 현장 곳곳을 누비며 10일간 축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추진위는 최종 확정된 축제 프로그램과 기획 과정 등을 보도자료, SNS,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대중에게 홍보·공유할 방침이다.

남 감독은 “2000년 나주 역사의 상징적인 사건, 그 시대 가장 영화로웠던 모습을 축제로 승화시킬 것”이라며 “영산강에서 삶의 터전을 일궈왔던 나주시민들에게 자부심을 안겨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