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담양, 중국 의빈시와 자매결연 협약

‘죽향’ 공통분모…공동 번영 협력

2023년 09월 11일(월) 09:14
담양군은 최근 중국을 방문해 중국 의빈시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담양군 제공
담양군이 중국 사천성 의빈시와 상호 교류와 협력을 통해 공동 발전을 도모한다.

10일 담양군에 따르면 이병노 담양군수는 최근 중국을 방문해 의빈시와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

‘죽향(竹鄕)’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는 두 지역은 대나무산업, 경제, 문화, 관광,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고 민간교류 활성화 등 양 지역의 공동번영을 도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중국 최대의 죽림인 촉남죽해가 위치하고 있는 의빈시는 면적 1만3,283㎢에 인구 556만여 명으로 대나무 관광자원, 공예 등 관련 산업이 발달한 곳이다.

특히 촉남죽해는 세계에서 자연 대나무 집중면적이 가장 넓은 대나무삼림으로 널리 알려졌다.

대나무의 고장 담양군은 국내 최대 규모의 대나무 정원인 죽녹원과 메타프로방스 등 풍부한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연간 7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생태관광도시다.

아울러 담양 대나무밭은 지역 생물 다양성을 풍부하게 만들고 구조적 특징으로 자연스럽게 형성된 농업문화 경관의 아름다움으로 그 보전 가치를 인정받아 2020년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이병노 군수는 “의빈시와는 2016년 우호 도시 협약 이후 여러 분야에 걸쳐 폭넓은 교류를 이어오고 있었다”며 “이번 자매결연 협약을 통해 우호 협력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더욱 활발한 교류로 상생 발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담양군은 국내·외 자매·우호 도시와의 교류 확대를 통해 관광, 경제 등 여러 분야에 대한 발전방안을 지속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