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앙골라 영부인, 현대삼호중 선박 명명식 참석
2023년 09월 12일(화) 17:32
앙골라의 아나 아폰소 디아즈 로렌소 영부인이 12일 현대삼호중공업이 개최한 선박 명명식에 참석했다./현대삼호중공업 제공
현대삼호중공업이 개최한 선박 명명식에 앙골라 영부인이 참석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12일 야드 내 안벽에서 신현대 사장을 비롯해 앙골라의 아나 아폰소 디아즈 로렌소(Ana Afonso Dias Lourenco) 영부인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앙골라 소재 소난골(SONANGOL)사로부터 수주한 15만8,000t급 원유운반선에 대한 명명식을 열었다.

선박의 탄생을 축하하고 안전운항을 기원한 명명식은 명명, 샴페인 브레이킹, 테이프 컷팅, 뱃고동 시연, 선상 투어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해당 선박은 17세기 서남부 아프리카를 통치하며 포르투갈 제국의 식민지 지배에 대항했던 여왕의 이름을 딴 ‘소난골 진가 반데(SONANGOL NJINGA MBANDE)호’로 명명됐다.

이 선박은 길이 269m, 너비 48m, 깊이 23m의 제원으로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을 장착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특징을 갖췄다.

신현대 사장은 “돈독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앙골라 소난골 사의 선박 명명식에 로렌소 여사가 참석해 영광이다”며 “소난골 진가 반데호의 안전한 운항을 기원하며 최고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상의 품질을 자랑하는 선박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