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문화가 있는 날 공연 ‘앙코르 해동’

23일부터 해동문화예술촌

2023년 09월 19일(화) 18:07
(재)담양군문화재단이 오는 23일부터 하반기 문화가 있는 날 공연 ‘앙코르 해동’을 해동문화예술촌에서 개최한다.

‘앙코르 해동’의 하반기 공연은 대중음악, 농악, 클래식, 재즈 등 지역의 특색을 접목한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구성되며 매달 마지막 주 토요일 오후 4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23일 첫 무대는 가수 하림의 ‘피아노맨 하림의 사랑노래’(이야기손님 : 임의진)다. 10월 28일에는 담양읍에서부터 해동문화예술촌까지 길을 따라 농악을 선보이는 ‘전통연희 한마당(만복이 들어갑니다)’이 열린다.

11월 25일에는 광주챔버오케스트라의 ‘프리마 바로크’클래식 공연, 12월 30일에는 재즈 공연‘파리에서 보내는 연말’을 선보인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오랜시간 창작 행위에 기반해 대중음악 분야에 좀 더 특색있는 활동을 해온 분들을 초청했다”면서 “공연예술을 활성화해 예술인에게는 자율적인 활동을 보장하고, 관객에게는 수준 높은 문화예술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담양군문화재단 홈페이지와 해동문화예술촌 소셜미디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