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암 ‘기찬자연휴양림’ 내달 4일 개장

체류형 산림휴양시설…25일부터 예약

2023년 09월 21일(목) 16:20
기찬자영휴양림 전경/영암군 제공
숲속 산책로를 걷고, 야영장에서 숙박하며 쉴 수 있는 체류형 산림휴양시설이 영암에 문을 연다.

영암군은 다음 달 4일 미암면 기찬자연휴양림 다목적광장에서 영암 최초 체류형 산림휴양시설인 ‘기찬자연휴양림’ 개장식을 열고, 5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기찬자연휴양림은 2020년 전남도의 휴양림 조성계획 승인에 따라 추진됐으며 7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미암면 미암리 곤미현 일대 46㏊에 마련됐다.

새롭게 조성된 자연휴양림을 포함해 숲속 숙박동 10동, 야영 데크 5개소, 방문자센터, 피크닉장, 주차장, 쉼터 등을 갖췄다.

나아가 400m에 이르는 ‘활기찬 숲’ 산책로, 숲속 지구 주변 산책로, 진입로변 암석정원, 야간 경관조명, 포토존 등이 있어 휴양림 이용객들에게 기억에 남는 볼거리와 쉴거리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휴양림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 구역별 CCTV도 11대를 설치했다.

영암군은 기존의 생태숲과 유아숲체험원을 휴양림과 연결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휴양림 예약은 오는 25일부터 온라인 ‘숲나들e’에서 할 수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기찬자연휴양림이 영암을 대표하는 대국민 ‘체류형 관광 시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