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교육청 ‘미래형 학교도서관’ 조성 박차

26개교 40억 사업비 투입

2023년 09월 26일(화) 16:39
전남도교육청이 노후된 학교도서관을 대상으로 환경개선사업을 하고 있다. /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이 학교도서관을 배움과 쉼이 있는 미래형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노후된 학교도서관의 환경개선을 위해 올해도 26교에 총 4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도교육청은 지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170개교에 110억원의 예산을 투입, 학교도서관 환경개선을 완료했다.

도교육청은 이 사업을 통해 교육과정과 연계한 미래형 학습과 편안한 독서환경을 조성하고 ‘쉼’과 ‘여유’가 있는 ‘사휴 공간’으로 도서관을 새롭게 단장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지난 25일 나주 빛가람호텔에서는 학교도서관 노후 환경개선사업 설명회가 열렸다.

사업설명회는 올해 사업 선정학교 관계자와 학교도서관 현장지원단, 순회 사서, 권역별 학교도서관지원센터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설명회는 ▲소통으로 공감하는 학교도서관 공간구성(고재민 수원대학교 교수) ▲학교도서관 시설 환경개선 절차(주은정 그린스마트미래학교추진단 장학사) ▲학교도서관 환경개선 사례발표(이진영 교사·조향희 교육연구사)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학교도서관 공간구성의 권위자로 꼽히는 고재민 교수는 미래형 학교도서관 구성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고, 작년 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한 관산초등학교와 광양중동중학교는 현장의 변화를 중심으로 사례를 공유해 실질적인 정보를 제공했다.

도교육청은 앞으로도 학생 독서의 중심이 되는 학교도서관의 혁신적 공간구성을 통해 도서와 디지털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미래형 교육환경을 구축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박준 미래교육과장은 “이번 설명회가 사업을 추진하는 학교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교육청은 학교도서관이 교육과정 중심의 교수·학습지원센터로서 아이들이 즐기면서 배우고 성장하는 공간을 만드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