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국체전 치른 목포 전지훈련 메카 거듭난다

종합경기장 건립 등 인프라 구축
100개 팀 유치 목표 마케팅 나서
훈련용품 제공·시설 사용료 지원

2023년 10월 19일(목) 16:09
목포종합경기장
목포시가 제104회 전국체육대회 개최를 통해 구축한 스포츠 인프라를 기반으로 전지훈련 유치에 나섰다.

19일 목포시에 따르면 이번 전국체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체전 주 경기장인 목포종합경기장을 건립하고 약 800억원을 투입해 목포국제축구센터, 목포실내수영장, 테니스장 등을 국제 공인규격에 맞게 시설을 개보수했다.

목포종합경기장은 1만 6,000여석의 관람석과 전국 유일 9레인의 육상트랙을 갖춘 공인 1종 육상경기장이다.

또 목포실내수영장은 공인규격에 맞게 경영풀과 다이빙풀을 교체했다. 특히, 다이빙대는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후쿠오카 세계 수영선수권대회와 같은 제품으로 설치돼 선수들 기량 향상에 일조하고 있다.

국제축구센터는 질 높은 천연·인조 잔디구장 7면을 갖춘 축구 단일 종목으로는 국내 최고·최대 규모의 훈련장이다.

부주산테니스장은 공인규격에 맞게 아크릴계 하드코트 12면을 조성했으며 장애인 전용 체육관과 수중운동 시설을 갖춘 반다비 체육센터도 완공됐다.

시는 국내 최고의 스포츠 인프라를 활용해 전지훈련 선수단과 전국 규모 대회를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일조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86개팀 1,800여명의 선수단을 유치했으며, 다가오는 동계 전지훈련 시즌에는 약 100여 개 팀, 3,000여명의 선수단 유치를 목표로 체전에 참가한 전국 시도 선수단과 관계자를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또한 제104회 전국체전과 제43회 전국장애인체전이 끝난 후 2024년부터는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KBS배 전국육상대회, 아시아육상투척 선수권대회, 코리아오픈 배드민턴대회, 김대중마라톤대회 등 전국규모 대회가 목포종합경기장을 중심으로 개최된다. 이 대회를 통해 최소 1만여명의 선수와 관계자들이 목포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목포시는 선수단의 편의를 위해 목포사랑상품권을 제공하고, 선수단 이동버스 및 훈련용품 제공, 공공체육시설 사용료 지원 등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빅홍률 목포시장은 “지역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각종 체육대회 및 전지훈련 유치 등 스포츠산업 육성을 통해 스포츠 선진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