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보성 문덕초 폐교 위기 딛고 농촌 유학 1번지 부활

전교생 작년말 15명서 23명으로 증가
민·관 합심 빈집·관사 등 주거 제공
바리스타 교육 등 가족 여가활동 지원

2023년 11월 07일(화) 19:17
최근 보성 문덕초교에서 열린 ‘문덕면 어울림 한마당’에 참여한 학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보성군 제공
폐교 위기에 놓였던 보성군 문덕초등학교가 농촌 유학 1번지로 거듭나고 있다.

7일 보성군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15명이던 문덕초교 학생이 올해 23명으로 늘어났다. 유학생 유치를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

보성군은 문덕면과 내동마을회 등 지역민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직원들이 사용하던 관사와 빈집, 마을 쉼터 등 오랜 기간 방치돼 있던 공간 4개소를 수리한 후 유학생 주거 공간으로 제공했다.

또한 유학 가족들의 안정적인 유학 생활을 돕고 학령인구와 경제활동이 가능한 젊은 인구 유입을 위해 농산어촌 유학 프로그램을 연계, 배드민턴 교실, 댄스 교실, 바리스타 교육 등 다양한 여가 활동 지원 등을 지원하고 있다.

농산어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면민들도 나섰다.

면민회장이 학교 운영위원장이 돼 지역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나섰으며 주민들과 교직원 및 학부모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학교생활을 알리는 등 홍보활동을 실시했다.

그 결과 학생 수가 늘어났고 더불어 문덕면 인구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문덕면 인구는 2019년까지 900명대였으나 2020년 말 886명으로 감소했다가 2021년 말 893명, 2022년 말 918명, 2023년 현재 928명으로 이주 및 사망 등에 따른 자연 감소에도 불구하고 3년 연속 인구가 증가했다.

군은 농촌 유학 유치 강화를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 20억 원을 확보, 모듈러 주택 신축 계획을 마련하고 현재 문덕면과 겸백면에 총 8동의 주택을 신축 중이다.

박선희 문덕초등학교장은 “폐교 위기 상황에서 많은 분의 도움으로 학생 수가 증가하고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면서 “공부는 물론 아이들이 건강한 몸과 심성을 가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성군 관계자는 “농촌 유학이 증가하면 학생 수 증가뿐만 아니라 아이들과 함께 가족 단위의 이주가 진행돼 더 많은 인구 유치가 가능하다”며 “지방소멸대응기금이 최대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다각도로 고민하고 다양한 사업을 시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산어촌 유학은 전남도 내 작은 학교 활성화를 위해 전국 도시지역 학생 및 가족이 6개월 이상 전학을 와서 생활하도록 지원하는 전남도교육청 주관사업으로 폐교 위기 작은 학교 살리기는 물론 청소년과 청년 인구 등 인구 유입의 대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