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담양 '내륙형 관광 일번지' 도약 나선다

죽녹원·관방제림 등 로컬 100선정
어린이·청소년 과학체험 공간 조성
추월산 보리암 국제명상센터 건립
달빛철도 개통 영남권 관광객 유치

2023년 11월 16일(목) 13:08
가을을 맞아 울긋불긋 단풍이 물든 담양 관방제림에서 관광객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담양군 제공
담양군이 2,000만 관광객이 찾는 ‘내륙형 관광 일번지’로의 도약을 위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16일 담양군에 따르면 최근 죽녹원과 관방제림, 메타세쿼이아길 등 ‘담양의 3대 명품숲’이 문화체육관광부의 로컬100에 선정되며 여행자의 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로컬 100은 지역 대표성과 영향력을 갖춘 문화적 명소, 콘텐츠, 명인 등을 발굴·육성해 대내외로 확산하기 위해 추진하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브랜딩 정책이다.

훌륭한 자연경관에 더해 여행객들을 사로잡을 콘텐츠 개발도 강화하고 있다.

담양군은 호남기후변화 체험관 내에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어린이 과학 체험 공간을 조성하며 가족 단위 관광객 맞이에 나섰다.

또 담양호 용마루길을 최고의 명품 산책길로 발돋움시키기 위해 오는 2027년까지 140억원의 예산을 들여 용마루길과 금성산성을 연결하는 다리를 설치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8월 메타세쿼이아길에 걷기 좋은 흙길을 조성한 이후 관광객이 44% 증가함에 따라 11월 개방을 목표로 대나무생태공원에 1.5㎞에 달하는 흙길을 추가로 조성하고 있다.

CNN이 선정한 아름다운 사찰 33곳에 선정된 추월산 보리암 인근에는 2026년 준공을 목표로 국제명상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국제명상센터가 조성되고 나면 담양군은 명실상부 생태와 힐링으로 대표되는 관광도시로 손꼽힐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문화와 예술을 입힌 담양읍 원도심 개발을 통해 거리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 2월 문을 연 담주 다미담 예술구는 현재 15동 30실이 입주해 청년상가, 공방 등 다양한 상업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매주 거리공연과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통해 죽녹원 등 주요 관광지와 원도심을 연결하고 있다.

1년 6개월의 공사를 통해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담양문화회관은 ▲공연예술 창작공간 ▲주민참여 문화창작공간 ▲전시공간 ▲문화광장 ▲대공연장 등이 들어섰다.

지난 4월 준공된 담빛음악당은 죽녹원, 관방제림과 조화를 이루는 추성경기장 일원에 자리해 대나무축제 주무대, 남도국제예술제 공연장으로 활용되며 군민의 공연예술 거점 공간으로, 관광객들의 ‘쉼’의 공간으로 그 역할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병노 담양군수는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풍부한 문화자원을 가진 담양을 찾은 관광객이 9월 말까지 약 1,200만 명으로 집계됐다”면서 “앞으로도 담양만의 특색을 담은 관광자원을 개발해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담양다운 체류형 관광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