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교육청 혁신학교 정책…교원 10명 중 6명 ‘부정적’

<빛고을혁신학교연대 출범 1주년 설문조사>
기존 업무 미래학교 지원센터 이관
전문인력 부재·소통단절로 운영난
‘학급당 학생 수 기준 폐지’도 문제
“행·재정적 지원 정책 마련 필요”

2023년 11월 27일(월) 19:30
광주시교육청
광주시교육청이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추진 중인 ‘빛고을혁신학교 정책’에 대해 지역 교원 10명 중 6명이 부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혁신학교 지원센터’가 폐지되고 ‘미래학교 지원센터’가 그 역할을 대신하게 되면서 전문인력 부재와 학교 현장 소통 단절로 관련 정책이 유명무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빛고을혁신학교연대는 출범 1주년을 맞아 교사 9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시교육청 혁신학교 정책’ 설문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혁신학교 정책 중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정책을 고르라’는 질문에 66.3%가 없다고 답변했다.

이는 시교육청의 혁신학교 정책을 전반적으로 체감하지 못하고, 긍정적 인식이 낮은 것으로 해석된다.

긍정적인 정책으로는 ‘혁신학교 네트워크 운영’과 ‘컨설팅’이 지목됐고, 부정적으로 평가한 정책은 ‘재정 및 인사 지원’과 ‘미래학교 지원센터 운영(혁신학교 지원센터 폐지)’이 꼽혔다.

‘재정 및 인사 지원 정책’에 부정적으로 답한 이유로는 ‘혁신학교 예산 삭감’이 학교 현장에선 혁신학교 축소의 신호로 보였다는 의견이 대체적으로 많았다.

‘혁신학교 지원센터 폐지’는 학교 자체 노력 없이는 혁신학교의 지속적인 질적 성장과 혁신학교 간 편차가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혁신학교 운영을 어렵게 한 정책의 경우 초등에서는 학급당 학생 수 기준 폐지, 중등은 유예 비율 축소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올해부터 혁신학교의 학급당 학생 수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학생 중심 교육과정 운영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유예 비율과 기간의 감축’은 혁신학교의 지속가능성을 어렵게 만들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혁신학교 지원센터와 미래학교 지원센터의 차이를 느낀다는 답변은 54.1%로 과반을 넘겼고, 주로 “미래학교 지원센터의 실질적인 지원이 없다. 지원의 질이 떨어진다”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따라 혁신학교 운영에 필요한 정책으로는 ‘학교 규모 및 학생 수 적정화’(67.3%), ‘인사 제도 혁신’(62.2%), ‘혁신학교 네트워크 강화’(56.1%), ‘안정적인 혁신학교 예산 지원(53.1%)’ 등이 지목됐다.

빛고을혁신학교연대 관계자는 “현재 교육청의 혁신학교 정책은 공모는 까다롭게 행·재정적 지원은 줄이고, ‘자율’이라는 이름으로 학교의 부담은 늘리면서 교육청의 역할은 줄이고 있다”며 “현 교육감의 취임 당시 혁신학교 정책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혁신학교는 교육청의 현장 소통과 지원 부재가 가장 큰 문제로 나타났다”며 “학생, 학부모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해 최소한의 예산과 장소, 공문 발송 등의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고, 혁신학교의 질적 성장을 위해선 혁신학교 사례 연구와 지속적인 교사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연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빛고을혁신학교연대는 설문조사를 통해 나타난 교원들의 의견을 시교육청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혁신학교 지원센터의 역할을 대처할 실질적인 학교 지원 조직 마련, 예산 및 인사 지원 등 정책 방향을 요구할 계획이다.

빛고을혁신학교연대는 지난해 혁신학교의 가치와 철학에 공감하는 교직원, 학부모들로 구성돼 설립된 단체로 현재 약 27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