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완도 출신’ 이소미, 미국 진출 ‘청신호’

LPGA투어 Q시리즈서 수석 합격 도전

2023년 12월 05일(화) 18:40
이소미 /KLPGA 제공
완도 출신 이소미(24)가 내년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도전에 최종 관문을 통과할지 관심이다.

이소미는 5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매그놀리아 그로브 골프 코스에서 끝난 LPGA 투어 퀄리파잉(Q) 시리즈 최종전 4라운드에서 크로싱 코스(파72)에서 열린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뽑아내는 맹타를 휘둘렀다. 앞서 K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쌓은 이소미는 요시다 유리·사이고 마오(이상 일본)와 함께 1∼4라운드 합계 18언더파 268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이로써 단독 선두 로빈 최(호주·21언더파 265타)를 3타 차로 추격한 이소미는 남은 5, 6라운드에서 역전 우승을 노린다.

선두로 나선 로빈 최는 부모가 한국인인 호주 교포다. 2019년 LPGA 투어에 데뷔해 12개 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

KLPGA 투어 통산 3승의 성유진도 5타를 줄여 중간 합계 14언더파 272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다.

올해 한국여자골프 다승왕이자 상금 랭킹 2위 임진희는 중간 합계 13언더파 273타를 쳐 장효준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올랐다. 장효준은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했지만 성적이 좋지 않아 Q 시리즈로 밀렸다.

홍정민은 6언더파 280타, 공동 40위로 컷을 통과했다.

Q 시리즈 최종 라운드에서 상위 20위 안에는 들어야 내년에 거의 모든 대회에 나갈 수 있기 때문에 남은 2개 라운드에서 순위를 더 끌어올려야 한다.

작년 US여자아마추어 챔피언십을 우승한 일본의 18세 새별 바바 사키는 4언더파 282타, 공동 58위로 5라운드에 진출했다.

/조혜원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