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부산 '2시간 시대' 열린다

기존 대중교통 이용시 4시간 소요
2030년 나주 혁신도시역 신설 예정
인적·물적 네트워크 교류 확대 기대

2023년 12월 13일(수) 13:11
광주송정~순천철도건설사업 기본 계획보고서에 따른 경전선 노선. /국가철도공단 제공
전남 서부권 교통 요충지 역할을 해온 나주시가 국가철도망 사업을 통해 영호남 간 인적·물적 교류, 사통팔달 광역교통망 중심지로 떠오를 전망이다.

13일 나주시에 따르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국가철도공단의 ‘광주송정~순천 간 철도건설사업’(2023~2030년)에 따라 나주 혁신도시역(가칭)이 신설될 계획이다.

역 신설에 따라 개통 예상 시점인 2030년 하반기엔 나주 혁신도시역에서 기차를 타면 2시간 내 부산역에 도착하게 된다.

현 대중교통(기차·고속버스) 체계로는 나주에서 부산 지역까지 최소 3시간 30분에서 4시간이 넘게 소요된다.

고속버스의 경우 나주에서 광주종합버스터미널로 1시간 30분가량 이동해 부산행 버스를 타면 부산종합버스터미널까지 총합 4시간 40분이 소요된다.

나주시외버스터미널 또는 나주혁신도시 임시정류소에서 급행버스를 이용하면 약 3시간 40분에서 4시간 사이에 부산서부버스터미널에 도착한다.

고속열차는 KTX나주역에서 익산역과 오송역에서 2차례 환승해 부산역까지 약 3시간 40분에서 4시간 가까이 소요된다.

광주송정~순천 철도사업은 총사업비 2조1,366억원을 투입해 광주역에서 출발해 광주송정역에서 나주(빛가람) 혁신도시를 거쳐 순천역까지 총연장 121.5㎞구간 선로를 신설·개량화하는 사업이다.

확정된 노선은 ‘광주역-광주송정역-나주혁신도시역(신설)-보성역-벌교역-순천역으로 총 구간 중 89.2㎞는 단선전철로 신설하고 나머지 32.3㎞는 기존 선을 활용할 방침이다.

전 구간이 개통되면 경전선의 비전철 구간이었던 광주 송정에서 나주, 순천 간 전철화 등 고속화 열차를 운행할 수 있어 지역 간 이동시간이 크게 단축돼 이용객 편의는 물론 영호남간 교류가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역에서 순천역까지는 기존 소요 시간인 152분에서 도착까지 52분으로 1시간이 단축된다. 광주역에서 종점인 부전역까진 기존 5시간 50분에서 3시간 28분이 단축된 2시간 21분으로 이동시간이 크게 줄어든다.

특히 한국전력 등 16개 이전 공공기관,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가 위치한 나주(빛가람) 혁신도시에 기차역 신설이 확정되면서 혁신도시 산·하·연 클러스터, 에너지국가산단 등을 중심으로 한 산업 분야 인적·물적 네트워크 교류 확대, 남해안 선벨트 구축에 따른 경제·문화·관광 활성화 등 지역민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국가철도공단은 2024년 상반기 중 기본설계 후 실시설계 적격자를 선정하고 오는 2025년 상반기 실시설계 완료 및 공사를 착수해 2030년 내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