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담양 ‘특색·문화’ 담은 관광 르네상스 시대 도약

3대숲 문화체육관광부 로컬100 선정
담양호권 생태탐방로 조성사업 진행
담주 다미담예술구 문화예술행사 다채

2023년 12월 14일(목) 19:38
이병노 담양군수가 용마루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담양군 제공
담양군이 지역의 특색과 문화를 담은 콘텐츠를 앞세워 1,500만 관광객이 찾는 ‘관광 르네상스’ 시대로 도약하고 있다.

14일 담양군에 따르면 지역 대표 관광지인 죽녹원과 관방제림, 메타세쿼이아길 등 ‘담양의 3대 명품숲’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의 로컬100(지역문화매력 100선)에 선정됐다.

이에 군은 훌륭한 자연경관과 더불어 여행객들을 사로잡을 콘텐츠 개발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오는 2027년까지 담양호 용마루길에 140억원의 예산을 들여 황톳길, 덱(deck)길을 추가로 조성하고 용마루길과 금성산성을 잇는 다리(미르교)를 설치하는 ‘담양호권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을 진행한다.

미르교는 용면이라는 지명에 따라 이름지었으며, 총 28㎞에 이르는 담양호 주변 산책로를 최단거리로 가로지르는 미르교를 통해 다양한 트래킹 경로를 개발할 예정이다.

지난 8월 메타세쿼이아길에 걷기 좋은 흙길을 조성한 이후 관광객이 44% 증가함에 따라 대나무생태공원에는 1.5㎞에 달하는 흙길을 추가로 조성했다.

CNN이 선정한 아름다운 사찰 33곳에 선정된 추월산 보리암 아래에는 2026년 준공을 목표로 국제명상센터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제명상센터가 조성되면 담양은 아름다운 자연을 바탕으로 생태와 힐링으로 대표되는 관광도시로 손꼽힐 것으로 기대된다.

담양읍 원도심에 지난 2월 문을 연 담주 다미담 예술구는 현재 15동 30실이 입주해 청년 상가, 공방 등 다양한 상업 공간으로 구성돼 있으며 매주 공연과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로 거리를 채워 죽녹원 등 주요 관광지와 원도심을 연결하고 있다.

10월에는 전국 첫 지역도가 축제가 열리기도 했다.

죽향도가(대대포막걸리), 추성고을(추성주), 하심당(석탄주), 담주브로이(수제맥주), 아침이슬포도원(고서와인)의 ‘담양 5대 도가’와 지역 농산물로 만든 요리를 함께 즐기는 ‘담양 다미(味)담주(酒) 페스티벌’을 열었다.

시음 행사와 맛있는 지역 농·특산품을 활용한 음식들을 선보였으며, 공예품과 농산물을 판매하는 벼룩시장과 각종 전시, 체험 행사도 함께해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아울러 메타세쿼이아길과 원도심에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 관광객 유입을 위한 축제를 준비했다.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산타와 함께하는 다섯 번째 크리스마스 파티’를 주제로 담양 메타프로방스, 원도심 일원에서 2023 담양메타뮤직페스티벌이 개최된다. 곳곳에 크리스마스 분위기 조성을 위한 야간경관조명과 특색 있는 촬영 공간, 크리스마스 소품들을 배치해 겨울 관광객을 맞을 예정이다.

담양 대표 관광지인 메타세쿼이아길에 뮤직페스티벌의 주 무대를 마련했으며, 이곳에서 하이키와 프로미스나인, 노라조, 코요태 등 인기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지고, ‘산타 왕을 찾아라’ 등 각종 이벤트도 열린다.

이병노 담양군수는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풍부한 문화자원을 가진 담양을 즐기기 위해 1,4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며 “앞으로도 담양만의 특색을 담은 관광자원을 개발해 2,000만 관광객이 찾는 담양다운 체류형 관광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