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쉼·재미’ 나주 대호수변공원 새단장

친환경목재놀이터 조성 완료
노후 시설 보수·경관개선 등

2024년 01월 21일(일) 18:23
새단장을 마친 나주 대호수변공원. /나주시 제공
나주시 대호수변공원이 노후시설 정비와 경관개선, 놀이시설 확충을 통해 명품공원으로 새단장을 마쳤다.

21일 나주시에 따르면 약 2만㎡규모의 대호수변공원은 수변 데크 산책로, 잔디광장, 야외 공연장 및 관람석, 바닥분수, 정자, 체육·놀이시설 등을 갖춘 원도심을 대표하는 공원이자 시민의 오랜 휴식 공간으로 자리매김해왔다.

원도심 공원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공원이지만 시설 노후화에 따른 데크 파손과 안전성 문제, 연꽃 개화기에 꽃이 피지 않는 등 공원 정비 필요성에 대한 주민 요구가 지속돼왔다.

이에 나주시는 2022년 연말부터 총사업비 8억8,000만원을 투입해 대호수변공원 관광자원화사업을 추진해왔다.

특히 저수지 수로 개설과 준설을 비롯해 노후 데크 시설 보수, 농구장 야간조명 및 낙우송길 경관조명 설치, 황토 산책로 포장 교체 등을 완료하며 이용객 안전성을 높였다.

수질적인 요인으로 수년간 자취를 감췄던 연꽃도 1,900여본을 구간별로 새롭게 식재했다. 올해 7~8월에는 대호저수지에 만발한 연꽃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동들이 마음껏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친환경 목재놀이터도 새롭게 들어섰다.

놀이터 조성에는 사업비 4억300만원이 투입됐다.

미끄럼틀, 출렁다리 등 조합 놀이터와 짚라인, 트램펄린까지 모험심을 자극하는 친환경 놀이시설이 아동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대호수변공원이 더 안전하고 쉼과 여유, 즐거움이 가득한 시민 친화형 명품공원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앞으로도 정주여건 개선과 휴식·여가공간 확충 등을 통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