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해남 올해 친환경농업 172억 투자

무농약 농가 직불제·인증비 등 지원

2024년 01월 25일(목) 10:45
지난해 9월 해남에서 열린 한국친환경농업인 전국대회. /해남군 제공
해남군은 올해 친환경농업 확대와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 생산체계 구축을 위해 39개 사업에 172억원을 투자하는 등 정책지원을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주요사업으로는 무농약 및 유기농산물 인증농가 직불제 지원과 인증 비용의 80~100%를 지원하는 친환경농산물 인증비 지원이 실시된다. 또한 인증 단계·품목별로 50~180만원을 지원하는 친환경농업단지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이와 함께 지속 가능한 친환경농업 구현을 위해 5,000여 농가에 유기질비료 3만9,000톤을 공급하고, 3년 1주기로 시행되는 규산질 및 석회 공급사업은 올해 화산, 현산, 송지, 북평, 문내면에 1만 1,247톤을 공급한다. 더불어 유기농업자재 및 녹비작물 공급, 유기볏짚환원 등을 통해 친환경농업의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 농가의 가장 큰 어려움인 병해충과 잡초 방제를 위해 새끼우렁이 구입비를 친환경 벼 재배 농가에 100% 지원한다. 친환경 벼 전체 면적 공동방제 추진, 노동력 절감 위한 이앙기, 제초기 지원 등도 실시해 농가의 친환경 농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친환경 농산물의 고품질화, 품목의 다변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전체 친환경 인증 면적 중 유기인증 농산물 비중을 현재의 44% 수준에서 60%까지 대폭 확대하고 쌀 위주의 친환경 농산물 생산을 배추, 고구마, 무화과 등 다양한 품목으로 확대 전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 성분도 320종에서 463종으로 확대하고, 잔류농약 검사를 출하 이전에 실시하는 등 안전성 검사도 강화한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안전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 선호로 친환경 농산물의 수요가 증가,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확대에 우리 농업의 나아갈 바를 찾고 있다”며 “전국 최대 친환경 농산물 생산지 위상에 걸맞게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해 지역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해남 농산물 이미지 제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