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보고서 공개 없이 의견수렴 요구한 5·18조사위 규탄"

오월지키기 대책위 기자회견

2024년 02월 22일(목) 19:00
광주전남시민사회단체가 22일 오전 광주 전일빌딩245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진상규명조사 종합보고서 의견수렴 졸속추진을 규탄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광주시민사회가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진조위)의 종합보고서 공개 없이 ‘국가에 대한 권고사항’ 관련 의견수렴을 요구한 것에 대해 졸속진행이라며 규탄했다.

광주·전남 13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오월정신 지키기 범시도민 대책위원회’는 22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시민마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위의 부실한 조사활동 결과도 비판받아 마땅한 상황에서 국민과 대통령·국회에 보고하는 종합보고서에 포함해야 할 국가에 대한 권고사항 의견수렴마저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진상규명 조사보고서 초안도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조사위와 광주시가 종합보고서에 포함할 국가에 대한 권고사항을 제안하는 것은 ‘우물에 가서 숭늉 찾으라’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방대한 분량의 보고서를 이달 말 공개하면서 권고사항 기한을 다음 달 31일로 제한하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이미 수정작업이 완료된 과제의 경우, 즉시 공개하지 않을 정당한 사유가 없음에도 공개 일자를 변경하면서 17개의 결과보고서를 한번에 공개하겠다는 조사위의 입장을 납득할 수 없다”며 “이런 상황이 충분히 예견됐음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광주시의 면피성 행정에 유감을 표한다.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공론의 장 개최 등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수 있는 절차를 진행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2019년 12월 출범한 5·18진상조사위는 지난해 12월 26일 공식조사활동을 마치고 오는 6월 종합보고서 작성해 대통령과 국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