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남구 작은도서관 평일 야간·주말 운영
2024년 02월 25일(일) 18:34
광주시 남구는 전국 최초로 구청에서 운영하는 모든 직영 작은도서관의 개방 시간을 평일 야간과 주말까지 전면 확대했다. /남구 제공
광주시 남구는 전국 최초로 구청에서 운영하는 모든 직영 작은도서관의 개방 시간을 평일 야간과 주말까지 전면 확대했다.

25일 남구에 따르면 지역에서 운영 중인 작은도서관은 76곳으로, 공립과 사립 작은도서관의 수는 18곳과 58곳으로 집계됐다.

공립 작은도서관은 직영과 위탁으로 운영하고 있는데, 구청에서 직접 관리하는 직영 작은도서관은 노들행복을 비롯해 달뫼, 대촌동 생태, 물빛공원, 방림1동 꽃마을, 봉선2동, 월산4동, 월산5동, 푸른길, 효나눔, 푸른길 작은도서관까지 10곳이다.

다만 푸른길 작은도서관은 푸른길 브릿지 건립 공사로 한시적으로 휴관한 상태이며, 오는 4월께 공사가 마무리되면 다시 문을 열 예정이다.

이번에 직영 작은도서관의 개방 시간을 전체로 확대한 이유는 시범적으로 도입한 봉선2동 작은도서관의 경우 야간 시간대 이용자가 하루 평균 41명에 달하고, 평일 저녁과 주말 개방을 바라는 주민들의 요구를 도서관 행정에 적극 반영했기 때문이다.

실제 봉선2동 작은도서관의 야간 이용자 수는 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누적 인원만 1만73명이며, 야간에 책을 빌리거나 열람한 도서 권수도 하루 평균 75권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남구는 최근 기간제 근로자 채용 절차를 마무리한 뒤 지난 15일부터 직영 작은도서관별 상황에 맞춰 수요일 야간을 제외한 평일 오후 9~10시까지 주민들에게 개방하고 있다.

또 주말에도 직영 작은도서관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문을 열고 있다.

이와 함께 오는 3월부터 지역 내 직영 작은도서관에서는 유아와 초등학생, 성인을 대상으로 주간과 야간, 주말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주간에는 ‘사진으로 자서전 쓰기’와 ‘자연도감 만들기’ 등 7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저녁과 주말에는 ‘캘리그라피’ 및 ‘시낭송 교실’ 등 4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남구 관계자는 “직영 작은도서관의 개방 시간을 확대해 주민들이 작은도서관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이를 통해 지역민들의 삶이 질이 향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