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해남 대흥사 ‘대흥매’ 활짝
2024년 03월 19일(화) 18:32
해남 대흥사의 ‘대흥매’가 꽃등을 올린 가운데 적묵당을 찾은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해남군 제공
해남 대흥사의 ‘대흥매’가 꽃등을 올렸다.

대흥매는 수령 350년 가량으로 추정되는 백매화로 초의선사가 사랑했다고 해 초의매라고도 불린다.

초의선사는 1811년 일어난 천불전 화재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매화나무를 대광명전 옆 적묵당으로 옮기고 아껴 보살폈다.

다성 초의선사(1786~1866)는 대흥사 13대 종사로서 선다일여의 사상을 주창하며 조선후기 차문화의 중흥을 일궜다.

스님들의 수행처로서 관람객의 발길이 뜸한 적묵당 앞에 위치한 대흥매의 존재는 대흥사 신도들 사이에서만 알려진 비경으로, 기품있는 고목에 환한 백매가 피면 초의선사를 기리는 이들의 조용한 발길이 이어지곤 한다.

천기철 사진작가는 “대흥매는 향기가 짙고, 꽃이 눈부실만큼 새하얀 빛을 띠고 있어 호남 5매로 꼽는 이들이 많다”며 “연리지 등 유명한 나무들이 많은 대흥사이지만 초의선사와의 인연 때문에 대흥매를 사랑하는 방문객들이 많다”고 소개했다.

대흥매의 개화는 이번주가 절정일 것으로 보인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