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여수, 드론 활용 대기오염 모니터링

주요 지점 기상시스템 활용

2024년 03월 21일(목) 18:01
여수시가 유해대기 측정차량 및 드론 합동점검을 통해 대기오염물질을 모니터링한다. /여수시 제공
여수시는 산업단지 악취 및 유해대기 관리 강화를 위해 대기오염물질 모니터링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측정지역은 악취관리지역인 여수국가산단, 삼일자원비축산단, 화양농공단지 및 주변마을 등이며 지정악취물질을 포함한 유해대기물질 70여 종에 대해 점검한다. 이동측정차량, 환경감시·측정 드론, 광학 가스탐지(OGI) 카메라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환경감시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산단 내 환경오염 우심지역에는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한 권역별 실시간 순찰 측정을 통해 입주업체의 자발적 대기환경 개선을 도모한다. 또 묘도동, 삼일동, 화양농공단지 등 악취·대기 오염물질 발생 주요 지점 10개소에 대해서는 고정측정 장비인 기상시스템을 활용해 배출원을 추적한다.

추적 결과는 악취 배출시설 지도·점검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고질적 불법 관행업체에 대해서는 보건환경연구원에 악취·대기 검사 의뢰하며, 측정 결과 제공을 통한 시설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동측정차량 대기모니터링 신뢰도 향상을 위해서는 산단주변마을과 대조군인 돌산읍에 대해 시료 채취 후 직접 실험실 분석을 진행, 대기오염물질을 파악하고 저감 대책을 마련한다.

한편, 여수시는 최근 산단 대정비 기간 중 이동식 방재장치 사용, 저장탱크 개방 시 치환 작업 철저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억제를 위한 사업장의 자발적 개선을 요청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