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기정 시장, 이탈리아서 도시·문화외교 확대

21일까지 토리노 등 방문
15회 광주비엔날레 홍보

2024년 04월 14일(일) 18:00
강기정 시장 등 광주시 대표단이 이탈리아를 찾아 도시·문화 외교를 확대한다.

14일 광주시에 따르면 강 시장 등 시 대표단은 이날부터 21일까지 이탈리아 토리노, 밀라노, 베니스를 방문한다.

대표단은 먼저 지난 2012년 우호협약 만료로 교류가 끊긴 토리노시를 방문해 12년만에 도시교류를 재개한다. 이는 지난해 11월 강 시장과 스테파노 로 루쏘 토리노시장이 영상회의를 통해 대한민국-이탈리아 수교 140주년을 맞아 우호협약을 재개하자는데 뜻을 함께하면서 성사됐다. 광주시와 토리노시는 자동차산업 중심의 경제협력과 디자인 도시재생에 대해 실질적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표단은 이어 디자인도시인 밀라노를 찾아 디자인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 특히 산업디자인계의 거장 스테파노 지오반노니를 면담, 디자인도시의 가치와 발전방향 등에 대한 조언을 듣는다.

또 이탈리아 최대 컨벤션시설인 피에라 밀라노를 방문, 안드레아 소지 국제사업본부장 등 경영진을 만나 컨벤션 효과와 운영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대표단은 베니스에서 30주년을 맞은 광주비엔날레의 세계화와 제15회 광주비엔날레 홍보활동도 펼친다.

강 시장은 광주비엔날레 30주년 아카이브 특별전 개막식에 참석, 광주비엔날레 30년 역사를 돌아보며 광주정신을 조망한다. 특별전 ‘마당-우리가 되는 곳’은 4월18일부터 11월24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 일 자르디노 비안코 아트 스페이스에서 열린다. 오는 9월 개막하는 제15회 광주비엔날레 홍보설명회에서는 예고편 격인 비디오 에세이 영상을 최초로 공개한다.

강 시장은 또 베니스시 경제부시장과 관광부시장을 잇따라 만나 도시외교를 펼친다. 두 도시 간 공동관심사인 비엔날레와 축제, 인공지능(AI)산업 등에 대한 교류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강기정 시장은 “이탈리아 토리노를 거점으로 유럽 교류도시 확대를 모색하는 등 도시외교 다각화에 나설 계획”이라며 “밀라노와 베니스에서는 디자인도시의 방향에 대해 배우고, 광주비엔날레와 디자인비엔날레의 세계화를 위한 홍보활동도 펼친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