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지역 특화 ‘마이스산업’ 활성화 박차

4개 시군 기자재 확충 지원
‘유니크베뉴’ 20곳 선정·운영
인센티브·팸투어 등 차별화 주력

2024년 04월 16일(화) 18:54
마이스 시설 정비 지원을 받은 영암 가야금산조기념관. /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지역 특화 마이스산업 활성화에 행정력을 모은다.

전남도는 16일 “자연·생태·문화 등 전남만의 독특하고 우수한 관광자원과 연계한 다양한 마이스 시설 기반 조성을 위해 도내 4곳을 선정, 기자재 확충 등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남 마이스 기반 육성 지원사업은 지역 특화 마이스산업을 육성하고, 디지털 활용 기반을 구축하는 등 마이스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된다.

회의시설 내·외부 인테리어 개선을 비롯해 영상·방송 장비 설치,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등 마이스 환경 변화와 새로운 트렌드에 대응해 지원한다.

선정된 사업 대상지는 ▲지역 문화·예술과 연계한 순천 문화예술회관 ▲영암 가야금산조 기념관 ▲지역 역사와 연계한 해남 명량대첩 해전사 기념 전시관 ▲자연경관과 연계한 고흥 썬벨리 리조트 등이다. 총사업비는 1억2,300만원이 지원된다.

전남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회의 기자재, 기초 편익시설 등 마이스 기반을 확충하고, 중·소규모 회의 유치 활동 지원 정책을 강화해 지역 마이스산업이 지속 성장하는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전남도는 특히 지역 특색과 고유의 매력을 갖춘 차별화된 마이스 행사 장소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여수 GS칼텍스 예울마루 등 20곳을 ‘유니크베뉴’로 선정·운영하고 있다.

유니크베뉴는 단순 회의 기능을 넘어 여가, 문화, 관광 등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이를 중심으로 중·소규모 마이스 수요 창출 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석호 전남도 관광개발과장은 “최근 마이스산업은 미래 시장 개발 필요성과 중·소 도시에 대한 선호도 증가, 블레저(Bleisure) 트렌드 확산 등으로 새로운 기회를 맞고 있다”며 “지역 강점을 살린 차별화된 마이스산업 육성을 통해 대표적 마이스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토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마이스산업 육성을 위해 중·소 규모 기업 회의를 포함해 인센티브로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하고 있고, 마이스 설명회 및 팸투어, 박람회 전시·홍보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