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2045년 탄소중립 실현' 첫발 디뎠다

기후위기대응위, 기본계획 의결
11개 부문·128개 사업 추진
2028년까지 3조6천억 투입

2024년 04월 23일(화) 19:35
기후위기 대응위원회. /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2033년까지 3조6,341억원을 투입해 건축물 녹색설계, 친환경차 전환, 중소기업 온실가스배출 감축 등 탄소중립·녹색성장에 속도를 낸다.

광주시는 2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기후위기대응위원회 정기회의를 열어 ‘광주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광주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은 2024년부터 2033년까지 10개년 계획으로, ‘2045년까지 탄소중립을 목표로 한 지속가능한 사회 구현’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구체적 목표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배출량을 2018년 대비 45% 감축하고, 2045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시는 기본계획에 따라 건물, 수송, 산업, 폐기물, 농축산, 흡수원, 전환, 녹색성장, 정의로운 전환, 이행 기반·협력, 교육 소통 등 11개 부문 128개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45%로 가장 높은 건물 부문은 모든 건축물의 제로에너지화를 목표로 기존 건물 그린리모델링, 에너지 사용 효율화 향상 등 3개 분야에 17개 사업을 추진한다.

수송 부문은 대중교통 중심 교통체계 구축과 그린 모빌리티 전환을 목표로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버스전용차로 운영 강화, 자전거도로 정비, 친환경차 보급 확대 등 19개 사업을 시행한다.

산업 부문은 첨단산단과 첨단3지구 에너지 자급자족 기반시설(인프라) 구축, RE100 전주기 공정지원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을 진행한다.

탄소중립·녹색성장 사회로의 이행기반 강화를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녹색성장 부문은 탄소중립 시대 지속가능한 경제구조 전환을 위해 미래차 산업도시 조성, 녹색산업 육성 등 7개 사업을 시행한다.

정의로운 전환 부문은 탄소중립 전환 과정에서 위기 업종과 근로자 지원을 위해 ESG경영 지원, 탄소중립 미래기술 지원, 인재 육성 등 9개 사업을 추진한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건물·수송·에너지 등에서 정부의 방향에 맞춰 얼마나 앞당길 수 있는가가 중요하기에 취임 이후 곧바로 구체적인 로드맵 마련을 지시했다”며 “재정 투입과 행정의 열정을 통한 탄소중립 실천 의지가 성패를 좌우하는 만큼 시장이 중심이 돼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