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연장 12회 끝에 두산과 7-7무승부

4시간 40분 혈투

2024년 05월 16일(목) 23:26
1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연장 12회 접전 끝에 7-7로 비겼다. 사진은 KIA 최형우(왼쪽)와 나성범.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두산 베어스와 4시간 40분동안 연장 혈투를 벌였지만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KIA는 1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연장 12회 접전 끝에 7-7로 비겼다. 올시즌 첫 번째 무승부다.

이로써 두산과의 주중 3연전(1승 1무 1패)을 마감한 KIA는 시즌 전적 26승 1무 16패를 기록했다.한편, 같은날 한화와 맞대결에서 4-3으로 승리를 거둔 2위 NC와는 1게임차로 턱밑 추격을 허용했다.

선발 윤영철은 5이닝동안 6피안타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이우성과 최원준이 각각 3안타를 날리며 쾌조의 타격감을 자랑했고 박찬호도 멀티히트를 때려냈다.

이날 KIA는 두산과 엎치락 뒤치락 승부를 펼쳤다. KIA는 1-1로 팽팽하던 3회말 4득점을 추가했으나 7회초 곽도규-최지민-전상현으로 이어지는 필승조가 볼넷과 안타를 내주면서 무너졌고 순식간에 4실점했다. 5-6으로 뒤진 8회 KIA는 박찬호의 폭투로 동점을 만들었다. 9회에는 라모스에게 1실점하면서 역전했으나 9회말 한준수의 극적인 1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경기는 연장으로 접어들었으나 더이상의 추격은 없었다. 12회말 마지막 공격에서는 이창진의 볼넷과 최원준의 안타, 자동 고의사구로 1사 만루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무산됐다.

KIA는 17일부터 창원NC파크로 이동해 NC와 3연전을 치른다.

/조혜원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