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점심식사 불참은 징계감”…북구의회, 직원 군기잡기 왜?

의장 등 의사국장에 징계 검토 지시
5·18묘지 참배 후 ‘오찬 불참’ 이유

2024년 05월 20일(월) 19:22
광주 북구의회 일부 기초의원들이 의회사무국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국립5·18민주묘지 참배 이후 점심 식사에 불참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지시한 것으로, 무분별한 군기 잡기식으로 의원직 권한을 남용했다는 지적을 사고 있다.

20일 북구의회에 따르면 북구의원들과 의회사무국 직원들은 지난 9일 오전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참배 행사를 가졌다.

민주묘지 참배 후 일부 직원들이 점심식사 장소에 보이지 않자 김형수 북구의회 의장, 최무송 부의장, 정달성 운영위원장, 공용 의회사무국장은 오찬 불참 이유를 따지기 위해 이날 오후 6급 이상 직원들을 의장실로 소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형수 의장은 공용 국장에게 의장으로서 줄 수 있는 최대한의 징계를 검토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묘지 참배 행사가 오찬까지 공식행사이기 때문에 불참한 것은 개인행동이라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직원들의 오찬 불참은 모친상을 당한 동료 직원을 조문하기 위해 사전에 협의된 사항이었고, 공용 국장은 경위서 작성과 함께 개선 방안을 마련해올 것을 지시했다.

당시 고압적인 태도로 정신적 피해를 받은 직원들은 지난 13일 김형수 의장, 최무송 부의장, 정달성 운영위원장, 공용 의회사무국장 등 4명을 북구의회 갑질피해신고센터에 갑질 가해자로 신고했다.

A 직원은 “징계를 지시한 것은 의회인사권 독립 이후 권한을 과도하게 남용한 사례로 직원을 보호할 수 있는 독립된 기구가 필요하다”며 “당일 행사와 관련해 사전 협의된 사항임에도 국장이 담당 팀장의 보고를 간과하고, 의장에게 보고하지 않았음에도 의장 지시에 따라 그 탓을 직원들에게 돌렸다”고 분개했다.

B 직원도 “공용 국장은 당시 담당 팀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으나 이후 의장에게 보고를 누락한 잘못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갑질피해신고가 접수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의장 등 4명은 지난 17일 오후 1시 의장실에서 직원들에게 사과 의사를 전달했고, 이번 갑질 피해 신고 건은 종결 처리됐다.

결국 갑질 피해에 대해 사과를 건넸을지라도 권한 남용 등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공용 국장은 “5·18민주묘지 참배 이후 오찬에 불참한다는 보고를 받았지만 깜빡 놓쳤다”며 “당시 공식일정을 소화하던 중 일이 커지게 됐고, 국장으로서 책임을 지고 직원들에게 사과를 드렸다”고 말했다.

정달성 운영위원장은 “징계 지시에 직원들이 느꼈을 감정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앞뒤를 떠나 도의적으로 잘못한 부분이었다”고 밝혔다.

김형수 의장은 “업무 절차상 문제에 대해 원인을 파악하고 개선 방향을 찾기 위한 취지였다”면서 “갑질로 느껴진 점에 대해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