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남구 ‘2개국 신설’ 조직개편 추진…업무 효율성 ‘글쎄’

‘인사적체 해소’ 선심성 행정 비판

2024년 05월 27일(월) 19:20
광주 남구가 변화하는 행정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개국 신설을 골자로 한 조직개편을 추진한다.

27일 남구 등에 따르면 이날 남구의회에서 열린 제301회 임시회 폐회식에서 ‘남구 행정기구설치 조례 전부개정조례안’과 ‘남구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원안가결됐다.

해당 조례안은 문화환경국과 도시건설국 등 2개국이 신설되고, 기존 4급 공무원 정원 6명을 8명으로 조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조직개편은 지난 3월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 기준 등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각 지자체가 인구수에 기초한 실·국장급 기구 수 제한이 사라지면서 추진됐다.

남구는 이날 해당 조례안들이 원안가결됨에 따라 오는 7월 정기인사에 4급 서기관 2명을 추가할 예정이다.

남구는 이번 조직개편으로 일부 국에 몰린 행정 업무를 분산시키고, 경쟁력 있는 조직체계를 구축하는 등 업무 효율성과 전문성이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실무자급인 6급 이하 직급이 2명 줄어든 데다, 인사적체 해소에만 목적을 둔 선심성 행정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22일 해당 안건을 심사할 당시 ‘퇴직 6개월 남은 5급 과장들의 국장 승진이 업무 효율성과 무슨 상관이냐’ 등의 지적이 나왔다.

한 남구의원은 “인원 증원으로 인사적체가 해소된다면 공무원들의 목표의식도 생기는 등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면서 “그러나 승진 연한이 됐거나 퇴직 직전의 공무원의 포상격 인사는 업무 효율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수의 의원이 1국만 늘리는 것에 대한 의견을 냈으나, 집행부에서 2국을 신설하는 이번 개정안을 그대로 상정시켰다”며 “부결시킬 수 없기에 일단 지켜보자는 식으로 가결시킨 의원들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남구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각 국마다 5개과 이하로 축소되면서 주민들의 민원 응대에 대해 과별로 신속하고 긴밀한 협조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민선 8기 역점사업에 대해서도 관련 부서들을 개편하면서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