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 민간건축물 내진 설계 보강돼야
2024년 06월 16일(일) 17:41
광주·전남지역 민간 또는 학교 건물들의 내진율이 낮아 지진에 취약하다는 분석이다. 관련 법령이 강화되면서 공공기관 건축물의 내진율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반면, 법령 강화 이전에 지어진 건축물들은 소급 적용되지 않는데다 내진보강을 위한 비용 또한 만만치 않은 이유가 크다. 심지어 민간 건축물의 내진율은 20% 미만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라니 불안감을 지우기 어렵다.

현재 광주와 전남지역에서 내진설계 대상 건축물 중 내진보강이 이뤄진 건축물은 각각 23.2%, 10.6%에 그치고 있다. 광주지역 공공기관 건축물의 보강 완료 내진율은 82.3%에 달하지만 민간 건축물은 22.8%에 그치고 있다. 전남의 경우, 공공기관은 51.6%의 내진율을 보이지만, 민간 건축물은 10.4%로 극히 미미하다. 광주와 전남 모두 공공기관 건축물 내진율은 높아지고 있지만 민간 건축물의 내진율은 미흡, 대부분이 지진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볼 수 있는 셈이다.

특히 광주·전남 학교시설 가운데 내진설계가 이뤄지지 않은 건축물이 30%에 달한다는 점이 걱정스럽다. 광주의 학교건물 중 내진설계 대상 건축물은 912동이지만 내진 성능을 확보한 건축물은 693동뿐이다. 전남에서도 내진설계 대상 3,493동 중 1,054동이 내진 성능이 갖춰지지 않았다니 불안감을 지우기 어렵다. 내진 설계가 미진하다 보니 지진이 발생할 경우, 운동장 대피와 같은 단순 상황 재연이 불가피하다.

엊그제 전북 부안에서 발생한 규모 4.8의 강진에서 보듯 전문가들은 호남지역에도 활성 단층들이 존재하는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고 경고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20년엔 해남에서만 한달 동안 규모 2.0 미만의 미소 지진을 포함해 총 75차례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진도 6.0이상의 대규모 지진 우려를 떨치기 어려운 상황이다. 따라서 언제 발생할지 모를 지진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우리 지역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고 내진 성능 확보는 물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지진 대응 태세를 갖춰 나가야 마땅한 일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