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남구 시간우체국·통일효도열차 고향사랑 지정기부 선정
2024년 06월 17일(월) 16:07
광주 남구청
광주 남구는 사직동 시간우체국과 통일효도열차 2개 사업이 행정안전부의 ‘고향사랑 지정기부 선도사업’으로 동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고향사랑 지정기부는 기부자가 지방자치단체에서 역점 사업 추진과 지역사회 문제 해결,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해 희망하는 사업을 지정하는 기부다.

기존의 일반기부와 가장 큰 차이점은 지방자치단체의 직접 사업까지 선택해서 기부할 수 있다는 점이다.

남구는 그동안 일반기부금으로 취약계층 지원에 나서 시설아동 자립 정착금과 발달장애인 자립 지원을 위한 반다비 카페 설치, 어르신 놀이용품 공유센터 물품 구입을 지원하고 있다.

매번 만원사례를 이루고 있는 통일효도열차 사업은 올해부터 참가자 1인당 3만원을 지원하고 있는데, 해당 사업이 지정기부 선도사업으로 선정되면서 사업 추진에 가속도까지 붙게 됐다. 내년에 문을 여는 시간우체국 사업도 지정기부 지원 효과를 누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남구는 시간우체국 내부 편지 전시관을 위인이나 유명인의 편지 또는 역사적 사건을 촉발한 편지 원본 구입 등 다양한 콘텐츠로 채워 국민에게 아날로그 감성을 활용한 색다른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구도심에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김병내 구청장은 “일반기부와 지정 기부를 통해 남구에 모인 소중한 기부금을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사용해 기부자가 보람을 느낄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