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소각장 입지 내달 선정…이번에도 주민 반발 관건

매월동 등 3곳 일제히 “불가”

2024년 06월 17일(월) 19:22
2030년부터 시행하는 생활 쓰레기 직매립 금지 조치에 대비해 광주시가 건립하는 자원회수시설(소각장) 후보지 선정을 앞두고 예비 후보지 주민들의 반발이 본격화되고 있다.

17일 광주시에 따르면 소각장 입지 선정위원회는 서구 매월동, 북구 장등동, 광산구 삼거동 등 예비후보지 3곳에 대한 적정성 분석 후 다음 달 중순께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어 환경영향평가, 환경부 승인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최종 입지를 공고하고 설계 등 건립 절차에 착수해 2030년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애초 입지 공모에는 모두 7곳이 지원했으나 1곳은 철회하고, 3곳은 주민 동의서 등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용역 기관은 남은 3곳별로 사회적 영향, 경제성, 입지 요건 등을 분석한 뒤 그 결과를 토대로 최적의 장소를 찾게 된다.

입지 선정이 임박하자 해당 지역에서는 일제히 주민 반발이 나왔다.

반대 서명 운동과 함께 광주시 담당 직원의 사무실 전화번호를 공유해 민원 전화를 독려하는 ‘좌표 찍기’까지 등장했다.

매월동 반대 주민들은 이날 오전 광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소각장 건립 추진이 밀실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진보당 서구을 지역위원회는 곳곳에 현수막을 걸어 반대 여론을 모으고 있다.

장등동 주민들도 이날 오후 광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삼거동에서는 가장 먼저 대외적인 반발이 시작됐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 동의서의 적격성을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광주시는 오염물질은 최소화, 에너지 활용은 극대화하는 친환경 시설로 여가 공간, 편의 시설 등을 함께 조성해 주민들이 즐겨 찾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광주시는 이를 위해 주변 지역 등에 600억∼800억원을 투입, 편의 시설을 설치하고 주민 숙원 사업 추진비(300억원)와 자치구 교부금(200억원)을 특별 지원할 예정이다.

공모를 통한 선정이 여의찮으면 광주 전 지역을 대상으로 입지를 직접 물색하는 방안도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직접 선정’은 ‘지원 응모’ 방식보다 더 큰 민원을 발생시킬 것으로 예상돼 입지 선정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생활 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하려면 자원회수 시설 건립이 필수”라며 “주민 친화형, 친환경, 지역 명소화를 원칙으로 입지를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에는 2016년 12월 상무 소각장 폐쇄 후 대형 소각시설이 가동되지 않고 있다.현재 광주 생활 쓰레기는 남구 양과동 광역 위생매립장에 매립되거나 나주에 있는 고형폐기물(SRF) 열병합발전소로 보내지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