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18일 의료계 ‘집단 휴진’…지역 대학병원도 ‘진료 중단’

전남대·조선대병원 교수 30% 동참
병원 측 “모든 진료과 휴진 없을 듯”
구체적인 참여 규모 당일 파악 가능
광주·전남지역 의료기관 261곳 휴진

2024년 06월 17일(월) 19:34
17일 오전 서울대학교병원에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쓴 ‘휴진을 시행하며 환자분들께 드리는 글’이 붙어 있다. 이날부터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18일 예고한 ‘전면 휴진’에 맞춰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 외래진료 교수 중 30% 가량이 진료 중단에 동참할 것으로 파악됐다.

각 병원은 필수 부서를 제외한 모든 진료과가 휴진에 돌입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을 대비해 진료 예약 일정을 변경하며 의료 공백 대응에 나서고 있다.

17일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전남대병원은 외래진료 교수 중 약 30%가 18일 집단 휴진에 동참할 것으로 파악했다.

평일 외래 진료를 보는 교수는 70~90명으로, 이중 20~30명 교수가 휴진일에 맞춰 예약된 진료 일정을 연기하거나 휴가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전남의대·전남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1~12일 설문조사를 통해 집단 휴진 참여 여부를 결정했다.

전체 교수 중 79%가 휴진에 찬성했고, 응급실과 중환자실, 분만실, 신생아실 등 필수 부서 진료는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휴진 동참 계획을 철회하거나 입장을 번복한 경우가 있어 구체적인 휴진 참여율은 당일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대병원 관계자는 “휴진 의사를 밝힌 교수들이 있긴하지만, 당일 변동될 수도 있어 몇개의 진료과가 휴진할지는 병원에서 판단하기 어렵다”며 “당일이 돼야 정확히 휴진하는 진료과들이 파악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선대병원도 평일 외래진료 교수 60~70명 중 30%가 집단 휴진에 참여할 것으로 파악했다.

조선대 의대 교수 비대위는 필수과를 제외한 모든 과의 진료를 중단하기로 했고, 의대 교수들의 자율적인 판단에 맡겨 휴진 참여 여부를 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앞서 환자의 동의와 구체적인 치료계획 변경 없이 일방적으로 진료 예약을 취소하는 행위는 의료법이 금지하는 진료 거부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각 병원은 휴진 당일 예약된 외래 환자들의 진료시간을 조정하며 진료 공백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조선대병원 관계자는 “휴진 당일 진료를 예약한 환자들에게 동의를 구하고 진료 일정을 변경하고 있다”며 “자율 휴진에 따라 모든 진료과가 집단 휴진하는 사태까지 빚어지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고, 진료에 큰 불편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학병원에 이어 광주·전남 의료기관도 18일 집단 휴진에 동참한다.

지역 의료기관 2,049곳 중 261곳(12.7%)이 진료 중단에 나서며, 의료기관 상당수는 ‘개인 사유’로 휴진을 신고했다.

지역별로 광주는 1,053곳 중 124곳(11.78%), 전남은 996곳 중 137곳(14.18%)이 집단 휴진에 동참할 것으로 파악됐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18일 오전 지역 전체 병원을 대상으로 휴진 현황을 파악한 뒤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할 예정이다.

각 의료기관은 휴진 신고를 했더라도 정당한 사유가 없다면 당일 진료를 해야 한다.

진료 명령과 업무 개시 명령을 위반할 경우 의료법에 따라 최대 15일의 업무 정지와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 등 행정처분에 처해질 수 있다.

당일 점검 결과 휴진율이 30% 이상이면 보건소 인력들의 추가 근무와 업무명령을 어긴 불법 병원들에 대해 현장 채증에 나선다.

광주시의사회는 전국 궐기대회 비 참여자를 대상으로 18일 오후 2시 광주 무등파크호텔에서 지역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신고를 하지 않고 휴진할 수 있는 경우도 있어 정확한 휴진율은 현재 알 수 없다”며 “우선 업무개시명령을 해놓은 상황이며, 정부의 지침에 따라 30% 이상 휴진이 아니더라도 보건소 연장 진료 및 현장 채증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