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북구 침체된 지역 상권 살린다…골목형상점가 3곳 추가

북구 올 하반기 8곳 추가 지정

2024년 06월 19일(수) 11:32
최근 전남대 후문에서 열린 골목형상점가 공동마케팅 행사에서 전남대 총학생회, 전남대 후문 골목형상점가 상인회 등이 활성화를 위한 파이팅을 다짐하고 있다. /북구 제공
광주 북구가 지역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골목형상점가 지정 확대’에 본격 돌입했다.

19일 북구에 따르면 지난 11일 골목형상점가 지정 위원회 심의를 거쳐 ‘북구 골목형상점가’ 3곳이 추가됐다.

골목형상점가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2,000㎡ 이내 면적에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점포 밀집 기준을 충족한 상권이다. 지정 절차는 해당 구역 소상공인 절반 이상의 동의를 얻어 상인조직 명의로 신청하면 지자체가 심의 후 지정하게 된다. 지정받은 골목형상점가는 전통시장과 같이 온누리상품권 사용이 가능해지고 정부·지자체 공모에 참여해 예산 지원을 받는 등 다양한 제도권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북구는 앞서 골목상권을 살리고자 지난 2월 골목형상점가 활성화 계획을 수립했고, 이후 점포 밀집 기준 완화(점포 30개 이상→15개 이상)를 골자로 한 조례 개정, 현장 설명회 개최 등 골목형상점가 확대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기준에 적합한 3개 상권을 발굴해 골목형상점가 지정을 이끌어냈다. 이번에 골목형상점가로 지정된 곳은 △양산동 골목형상점가(양산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상권) △오치2동 골목형상점가(오치동 삼익1차아파트 인근 상권) △중흥동 큰샘길 골목형상점가(중흥동 제일풍경채 인근 상권)이다.

북구는 하반기에도 골목형상점가 8곳을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다. 골목형상점가를 중소벤처기업부·광주시 등에서 주관하는 각종 공모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주민들이 찾아오고 싶은 골목형상점가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골목형 상점가 지정에 따라 북구에는 총 7곳의 골목형상점가가 탄생하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 골목형상점가들이 특색있는 상점가로 발돋움해 매출이 증대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에는 지난 2020년 광주 최초로 골목형상점가에 지정된 ‘전남대 후문’과 ‘운암동 황계’ 상권을 비롯해 ‘용봉지구’, ‘매곡동’ 등 총 4곳이 골목형상점가로 지정돼 상권 공동 마케팅, 상인조직 활성화 등 골목상권 자생력 강화를 위한 사업을 지속 지원받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