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농번기 지역상생 농촌 일자리 사업 ‘인기’

농가엔 일손·도시민엔 일자리
보성군 등 1만1천건 매칭 호응
상해보험 등 지원 참여율 제고

2024년 06월 19일(수) 19:21
농촌 일자리 현장. 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농촌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중인 ‘지역상생 농촌 일자리 지원사업’이 지역 농가와 구직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역상생 농촌 일자리 지원사업은 전남도와 고용노동부, 보성군·해남군·진도군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 및 농산물 제조·가공기업에 도시 유휴인력을 연계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전남도는 올해 농촌 일자리 1만6,500건 연계를 목표로 농촌 구인난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5월말 현재 농촌인력중개센터가 없는 보성군은 일자리 연계 목표 3,500건을 조기 달성해 올 하반기에 사업비를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해남군과 진도군은 목표 1만3,000건 대비 57.7%인 7,500건의 일자리 연계 성과를 거뒀다.

전남도는 일자리 참여자의 중식·간식 비용과 상해보험가입을 농가에 지원하고, 구직자에게는 교통비와 숙박 비용, 안전장비 등을 지원해 일자리 참여율을 높이고 있다. 또 현장 목소리를 수렴하기 위한 간담회, 지역 대학과 협업을 통한 농촌봉사활동, 구직·귀농 정보 제공 및 취업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컨설팅 등을 다양하게 추진하고 있다.

지역 상생 농촌 일자리 지원사업 참여를 바라는 농가나 구직자는 동부권은 전남중소기업일자리경제진흥원(061-750-7721), 서부권은 전남고용노동연구원(061-880-7780)과 온라인 매칭 플랫폼인 전남농촌일자리플러스(https://www.dayjeonnam.com)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전남도는 지난해 고용노동부, 보성군, 해남군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시범사업을 추진, 일자리 연계 목표 7,000건 대비 190.6%인 1만3,341건을 달성했다.

시기별·작물별 안정적 인력 매칭을 통해 농가 인건비 부담을 완화하고 지속적인 일자리 연계로 농가와 구직자 모두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선주 전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19일 “인력 수급이 어려운 농가에 안정적으로 일손이 공급되도록 도시지역 구직자를 적극 발굴해 농촌에 연계하는 일자리 매칭 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