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국, 세계주니어 여자핸드볼 조별리그 1차전서 멕시코 완파

광주도시공사 김서진 6골
21일 아르헨티나와 2차전

2024년 06월 20일(목) 18:22
김서진(광주도시공사)이 은 20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24회 세계여자주니어핸드볼 선수권대회 첫날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6골을 넣으며 활약했다. /국제핸드볼연맹 제공
한국 20세 이하(U-20)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단이 세계 주니어선수권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오세일(광주도시공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0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24회 세계여자주니어핸드볼 선수권대회 첫날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멕시코를 33-20으로 완파했다.

차서연(인천시청)이 8골을 터뜨리고 김서진(광주도시공사)이 6골을 넣는 등 우리나라는 한 수 위 기량을 과시했다.

1977년 창설된 이 대회에서 한국은 2014년 크로아티아 대회 우승이 역대 최고 성적이다.

직전 대회인 2022년에는 32개 나라 가운데 19위에 올랐다.

한국은 2년 전 역시 북마케도니아에서 열린 세계청소년(18세 이하)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2년 만에 다시 같은 장소에서 20세 이하 대회인 세계 주니어선수권 정상에 도전한다.

우리나라는 21일 아르헨티나와 2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