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기정 광주시장, 지역 현안 해결·국비확보 총력전

최상목 경제부총리에 국비 요청
인공지능·미래차 주요 사업 설명
“지역균형발전 위한 전폭 지원을”

2024년 06월 24일(월) 18:34
강기정 광주시장이 2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내년도 광주시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강기정 광주시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광주시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반영을 요청했다.

강 시장은 이날 오후 최 부총리와의 면담에서 인공지능(AI)과 미래차 등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정부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은 내년도 정부 예산 편성을 앞두고 지역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광주시 주요 현안 사업의 중요성과 국비 지원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 시장은 “대한민국 인공지능(AI)과 미래차 발전을 위해서는 정부의 선제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국가AI데이터센터와 미래차 소부장특화단지 등이 갖춰진 광주가 적임지이다”며 “수도권 일극체제를 극복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이뤄낼 수 있는 기회인 만큼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건의한 내년도 주요 국비 사업은 △비수도권 최초로 구축한 국가AI데이터센터 등 기반시설(인프라)을 바탕으로 AI 융합기술을 자유롭게 실증하는 AI 실증밸리 확산사업(총사업비 6,000억원) △국산 AI반도체 신뢰도 향상 및 판로 개척을 위한 AI반도체 도시규모 실검증지원센터 구축(총사업비 300억원) △미래자동차의 부품 성능 시험·평가·인증을 위한 미래자동차 핵심부품 개발 지원 공동활용 플랫폼 구축(총사업비 235억원) 등이다.

또 △지스트(GIST) 부설 AI영재고 광주 설립(총사업비 1,074억원)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 운영(총사업비 45억원)에 대한 지방비 분담 개선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한 노후상수도 정비(총사업비 900억원) 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강 시장은 이어 기재부 예산실을 방문해 국가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광주시는 정부예산안이 확정되는 8월 말까지 예산안 편성 동향을 상시 파악하고, 2025년도 예산안에 반드시 반영돼야 할 주요 사업들은 실·국장을 중심으로 기재부와 중앙부처, 여야 국회의원실 등을 방문해 설명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강 시장은 22대 국회 개원에 발맞춰 이달 지역구 국회의원 예산정책간담회, 국회의장 및 여야 지도부를 잇따라 만나며 광주시 현안 사업 추진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