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06.26(월) 10:11
탑뉴스 전체기사
문 대통령, 5·18기념식서 “민주주의 복원”
2017년 05월 19일(금) 00:00

오월정신 계승·역사교육 활용…책임자 처벌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적폐청산’ 의지를 천명했다.
새 정부의 뿌리를 5·18정신과 촛불집회로 규정하고, 과거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겠다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새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고, 19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정부·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우리 사회일각에서는 오월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는데 이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이는 역사를 왜곡하고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18 헬기 발포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함께 책임자 처벌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5·18 헬기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히겠으며,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고 옛 전남도청 복원문제도 광주시와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헬기사격은 1980년 5월 당시 계엄군이 헬기에 장착된 기관총으로 전일빌딩 내 시민군을 향해 난사한 사건을 말한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광주에서 양민에 대한 국군의 의도적이고 무차별적인 살상 행위는 일어나지 않았고, 무엇보다도 ‘발포명령’이란 것은 아예 존재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37년 만에 광주 동구 전일빌딩에서 발견한 총탄흔적으로 신군부의 헬기 사격이 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5·18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대선공약을 지키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5·18민주화운동정신을 헌법에 담아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만들겠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의지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통해 과거 정부에서 반복됐던 갈등을 끝내자고 제안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 경영지원국장:김병열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