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5(금) 14:33
닫기
삼성 "QLED, 출시 반년만에 TV매출 10%"

프리미엄전략 주효…60인치 이상 시장점유율 42%

2017년 10월 23일(월) 00:00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TV 브랜드인 'QLED TV'가 출시 이후 가파른 판매 성장세를 이어가며 전체 TV 매출의 10% 수준까지 비중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이런 성과를 기반으로 TV사업 구조조정을 통해 '세계 1위' 수성을 위한 프리미엄 전략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어서 전세계 초고화질·대형 TV시장에서 경쟁이 한층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삼성전자가 판매한 TV의 대부분이 초고화질(UHD) 제품이며, 특히 프리미엄급으로 분류되는 QLED TV 라인업이 전체 매출의 10%를 차지한 것으로 추산됐다.

QLED TV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소비자가전전시회)에서 처음 공개된 이후 지난 4월 본격 출시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반년 만에 사실상 '주력 TV' 제품으로 자리를 잡은 셈이다.

특히 QLED TV 매출의 절반 이상이 65인치 이상(65인치·75인치·88인치) 대형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TV의 개념을 바꾼다'는 슬로건으로 출시한 QLED TV는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인 퀀텀닷(양자점)을 기반으로 실제에 가까운 초고화질을 구현할 뿐 아니라 투명 광케이블 하나로 주변기기를 모두 연결할 수 있고 '원 리모컨'으로 주변기기까지 제어할 수 있는 등 편의성도 뛰어나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실제로 미국의 경제매체 포브스는 최근 QLED TV에 대한 별도의 칼럼 기사에서 "삼성 QLED TV가 LCD, 올레드(OLED)를 포함해 지금까지 테스트한 TV 가운데 가장 높은 성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처럼 QLED TV를 필두로 한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호조가 이어지면서 삼성전자는 올해 들어 2,000달러 이상 고가 TV시장, 60인치 이상 대형 TV시장에서 동시에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인 Gfk에 따르면 올해 1~8월 삼성전자는 2,500달러 이상 TV시장에서 37%, 60인치 이상 TV시장에서 42%의 점유율을 각각 기록해 2위 업체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삼성전자는 올해 들어 저가 제품 비중을 줄이는 대신 프리미엄 제품 판매에 집중한 전략이 주효했다고 보고 프리미엄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이윤 전무는 지난 20일 '글로벌 TV 트렌드'를 주제로 한 언론브리핑에서 "전세계 TV시장은 지난 2014년 이후 한해 판매 2억2,000만대 수준에서 정체 상태"라면서 "그러나 고가 시장은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우리의 프리미엄 전략이 효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