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2.20(화) 09:49
닫기
'한반도기' 왜곡 네티즌 수사 의뢰

윤 시장 "통일염원 담아 태극기 옆 게양"

2018년 02월 13일(화) 17:43
광주시가 한반도기 게양과 관련해 사실을 왜곡하고 폄훼한 네티즌들에 대해 수사를 의뢰키로 했다.

지난 11일과 12일 일부 포털사이트 카페와 블로그에 '광주시청에서 태극기를 내린 것은 대한민국의 시청인 것을 이미 포기한 것'이라는 제목의 글이 반복적으로 게시된 것과 관련, 윤장현 시장은 13일 성명을 통해 "광주가 또 다시 불순세력에 의해 왜곡·폄훼되고 있음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태극기를 내리고 엉뚱한 기(한반도기)를 올렸다고 허위사실을 사실인양 주장하는 것 자체가 150만 광주시민의 명예와 진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다"며 "광주시청 국기 게양대에는 태극기와 한반도기가 함께 펄럭이고 있으며, 한반도기는 남북통일과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게양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 시장은 또 "아직도 '광주사태의 진상과 숨겨진 진실'을 운운하며 전쟁을 조장하고 평화를 깨뜨리려는 세력들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해당 네티즌들에 대한 수사의뢰 및 민·형사 소송 제기, 공개사과를 비롯해 포털사이트 측에도 허위사실 게재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