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펜스-김여정' 회담 2시간전 취소

WP "미, 대북압박 계획 문제 삼아 북한이 거부"

2018년 02월 21일(수) 18:59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오른쪽)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왼쪽)이 지난 9일(현지시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 두 사람이 참석하는 미국과 북한의 회담이 북한의 제의로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회담 2시간 전 북한이 취소해 불발됐다고 보도했다. /AFP=연합뉴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미국과 북한의 회담이 비밀리에 성사됐으나 북한 측이 회담 직전 이를 취소해 불발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펜스 부통령실, 백악관 관계자들을 인용해 평창 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지난 10일 회담을 할 계획이었으나 회담 2시간 전 북측에서 이를 취소했다고 전했다.

한 백악관 관계자는 이 회담이 펜스 부통령 방한 2주 전부터 논의됐으며, 북측이 펜스 부통령의 방한 기간 그와 만남을 원한다는 얘기를 중앙정보국(CIA)이 듣고서 논의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이를 중재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도 닉 에이어스 부통령 비서실장 성명을 인용해 이 보도 내용을 확인했다.

WP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한국·일본 순방을 위해 지난 5일 출국하기 전, 북측의 초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북한의 회담 초청 제의는 백악관에서도 소수만 알고 있었으며, 초청에 응한다는 최종 결정은 지난 2일 백악관 집무실(오벌오피스)에서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내려졌다.

당시 회의에는 펜스 부통령을 비롯해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에이어스 부통령실 비서실장이 참석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도 전화로 동참했고,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장관도 논의과정에 참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북측과의 회담을 최대한의 대북 압박 정책 지속이라는 관점에서 봤다고 백악관 관계자는 전했다. 북측과 협상 목적이 아니라 북한을 직접 대면해 트럼프 정부의 강경한 입장을 전달하려 했다는 것이다.

다만 백악관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여동생 김여정을 남측에 파견한 것을 보고 북한이 이번 사안을 중대하게 여기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WP는 보도했다.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관점은 우리의 정책이 무엇인지 이해하고, 우리가 74공개적으로 하는 말이 실질적으로 어떤 의미인지를 알게 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회담 장소와 방법 등 구체적 내용이 확정된 것은 펜스 대통령이 지난 8일 한국에 도착하고 나서였다.

미국과 북한은 올림픽 개막식 이튿날인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만나기로 합의했다. 회담에 한국 정부 관계자는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었지만 청와대는 양측의 보안 요청을 받아들여 중립적인 회담 장소(청와대)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한다.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펜스 부통령,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표, 에이어스 비서실장이 참석하기로 했다. 북측에서는 김여정과 김영남 등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회담은 만남 2시간 전 북측에서 취소 통보를 해오면서 결국 불발됐다.

WP는 펜스 부통령이 9일 천안함 기념관을 방문하고,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제재 전개 등 압박 캠페인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가 나온 시점에 회담이 취소됐다고 전했다.

펜스 부통령은 당시 천안함 기념관에서 "비핵화는 변화의 종착점이 아니라 출발점이 돼야 한다"며 "북한이 테이블 위에 비핵화를 올려놓고 핵 폐기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협상이 가능하다"고 말한 바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