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2(금) 08:42
닫기
6·13지방선거 벌써부터 '진흙탕 싸움'

곳곳서 고소고발에 자격론 시비 등 갈등

2018년 02월 25일(일) 19:19
6·13지방선거를 4개월여 앞두고 벌써부터 고소고발에 자격론 시비 등 네거티브 공방이 가열되면서 선거가 진흙탕 싸움으로 전개되고 있다. <관련기사 3면>

특히 경쟁후보를 깎아내리는 흠집내기가 난무하는 등 흑색선전 같은 구태정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25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광역단체장 경선 가운데 가장 시끄러운 곳은 집권여당인 민주당이다.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경선 대립은 올해 초 이용섭 예비후보의 당원명부 불법사용 의혹으로 시작됐다.

신규당원 개인정보가 이 예비후보의 문자메시지 발송에 이용됐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일부 당원이 경찰과 검찰에 이를 고발하면서 불거졌다.

민주당 광주시당도 한 달 가까이 조사를 벌였지만 납득할만한 결과를 내놓지 못한 채 마무리됐고, 검·경 수사도 진척이 없자 출마예정자 6명이 합동으로 중앙당에 직접조사를 요구했다.

특히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직 사퇴논란에 대해 이 예비후보가 적극 대응에 나서며 '대통령 격려'를 언급하자, 최영호 남구청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중립의무 위반을 암시하는 발언을 했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서기까지 했다.

이에 이 예비후보가 "대통령 덕담까지 선거에 악용하고 있다"며 반박하고 나서자, 후보들간 논쟁이 설 연휴 이후에도 연일 지속되고 있다.

결국 당원 전화번호 유출을 놓고 벌어진 싸움이 대통령 선거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상황으로까지 이어진 셈이다.

여기에 이번 논란에 일부 출마예정자들이 문재인 대통령까지 끌어들이면서 중앙당에서는 전략공천설이 나도는 등 지역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이같은 민주당의 분란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한 시민은 "'과거 깃발만 꽂으면 당선'이라는 생각은 큰 오산이다. 민주당 배척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정책선거대신 '진흙탕 싸움'만 하고 있는 후보들에게 광주발전을 기대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여수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사회가 시끌시끌하다. 여수 상포지구 개발을 두고 시민단체가 친인척 특혜의혹을 제기하자 여수시장은 억울하다며 시민운동가를 고소한 것이다.

자금난으로 22년간 방치된 돌산읍 우두리 상포갯벌매립지(12만7,330㎡)를 여수시장의 조카사위가 연루돼 조건부 도시계획시설로 인가받아 특혜의혹을 사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1월 업자 2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개발정보를 알려준 시청 공무원을 '직무유기죄' 대신 '부패방지법'을 적용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마무리했다.

이에 시민단체들이 경찰 수사가 시 행정에 면죄부를 줬다고 반발하자 시장은 이에 맞서 시민운동가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이처럼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상대방 흠집내기만 난무하는 등 폭로와 비방으로 얼룩지며 혼탁과열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광주경실련 한 관계자는 "정책선거는 없고 후보간 진흙탕 싸움만 하고 있어 유권자들의 인상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며 "네거티브 선거를 지양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정책선거로 승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기철 기자          조기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