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5(목) 18:56
닫기
민주당, 지방선거 앞두고 호남민심 잘 살펴야

박 원 우 사회부장

2018년 02월 27일(화) 18:41
지방선거가 임박해오면서 예비후보자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광주시장 선거는 과열양상까지 보이고 있다. 전남도지사 선거판은 후보군들이 출마를 저울질 하는 상황이다. 광주 5개 구청장선거와 전남 22개 시장군수 선거도 입지자들이 잇따라 출사표를 던지면서 점차 뜨거워지고 있다. 4년마다 치러지는 지방선거가 시작된 것이다.

지방자치는 흔히 풀뿌리 민주주의라고 불리 운다. 지방자치단체의 수장과 지방의회를 구성하는 의원은 지방선거에서 선출한다.

지자체와 지방의회의 역할이 주민들의 생활에 매우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흔히 선거에 나선 후보자들을 '지역 일꾼'으로 칭하기도 한다.

하지만 지방선거가 임박해 오면서 느닷없는 전략공천설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런 논란은 더불어 민주당이 지난달 31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기초단체장 후보 전략공천을 위한 당헌·당규 개정방안을 의결하면서 불거졌다.

민주당은 전략공천 적용대상에 대해 자치구청장·시장·군수 선거 후보자 추천 시 선거 전략상 특별히 고려가 필요한 선거구로 적용 범위는 전국적으로 총 29개 선거구 이내로 하기로 했다.

이를 적용하면 해당 시도의 기초단체 수가 21개 이상이면 3곳, 11∼20개면 2곳, 10곳 이하면 1곳 이내에서 전략공천이 가능해진다.

이 기준에 따르면 광주·전남지역 전략공천 지역은 광주는 1곳, 전남은 3곳 정도가 예상된다.



느닷없는 전략공천 논란



민주당은 전략공천에 대해 '상대 당의 후보전략에 대한 효과적 대응, 공천신청자가 없는 지역, 경쟁력이 약한 후보자의 단수 신청 지역, 전략적 고려가 필요한 지역, 심사와 경선과정에서 법률상 문제가 발생한 지역 등에 대한 대처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아직 명확한 기준은 제시되지 않았지만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등 여러곳에 대한 얘기가 오가고 있는 분위기다. 광주시장은 선거가 지나치게 과열됐기 때문에, 전남지사는 유력 후보로 입지를 굳혀가는 이개호 국회의원이 호남 유일한 의원이기 때문에 다른 후보를 내보내야 한다는 등의 말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기초단체장도 현재 단체장이 유고지역인 보성·해남·무안 등 3~5곳이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현재 광주·전남은 민주당에 대한 지지도가 매우 높다. 여타 정당과는 비교조차 되지 않을 정도다. 이 때문에 이번 선거는 민주당의 공천이 곧 당선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이 지역을 대상으로 전략공천 카드를 만지작 거리는 것은 여러모로 납득이 가지 않는 대목이다.

후보가 없는 것도 아니고, 민주당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낮은 것도 아닌 상황에서 후보를 전략공천하겠다는 것은 지역민의 의사를 무시하고 중앙당의 입맛에 맞는 인사를 내리꽂겠다는 것이나 같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은 텃밭인 호남을 잃어버렸다. 담양·함평·영광·장성을 지역구로 하는 이개호 의원만 유일하게 살아남았다. 당시 호남지역민들은 평소엔 관심도 없다가 선거때만 와서 표만 훑어가는 민주당에 대한 실망감이 컸다. 또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식의 오만함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가지고 있었다. 지역민들의 이런 불만은 '국민의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것으로 표출됐다. 불과 2년전 일이다.



민심 "2년전 교훈 벌써 잊었나"



'미워도 다시 한번'이라는 말까지 만들어낼 만큼 변함없이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던 민주당을 호남은 표로 심판했다.

최근 정당지지도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민주당 안팎에서 호남지역 전략공천설이 나오자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또 예전처럼 지역을 홀대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민주당은 2년전 총선을 교훈삼아 호남의 민심이 무엇인지 잘 살펴야 한다. 현역 국회의원의 선거 출마로 제1당의 지위를 빼앗기던, 상대 정당 후보보다 약한 후보가 당원과 주민들의 지지로 공천을 받던 그게 지역의 민심이라면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민주주의고 호남의 민심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