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9(목) 15:40
닫기
꾀돌이 vs 적토마 '흥미진진' 지략 대결

광주FC 내일 FC안양 상대 K리그2 홈 개막전
선수단 리빌딩·박진섭 감독 밸런스축구 주목
스타일러·공기청정기·노트북 등 경품도 풍성

2018년 03월 01일(목) 18:01
3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18시즌 K리그2 홈개막전을 갖는 광주FC 선수단. FC안양을 상대로 1부리그 승격을 위한 첫 걸음을 뗀다.
3월3일 오후 3시, 광주FC의 새로운 도전이 시작된다.

1부리그 승격을 위한 첫 걸음, 그리고 '꾀돌이' 박진섭 감독의 축구를 만날 수 있는 2018시즌 K리그2 개막전, FC안양과의 경기가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올 시즌 K리그2에서 새롭게 출발하는 광주는 동계훈련 기간 동안 대대적인 리빌딩을 단행하는 등 재도약을 위해 2018시즌을 준비해왔다.

현역시절 두뇌플레이로 명성을 떨친 박진섭 감독을 선임했고 임민혁, 김정환, 두현석, 김혜성 등 청소년대표를 지낸 유망주들을 영입했다. 또 류언재, 김윤수, 김태윤 등 팀에 헌신 할 수 있는 선수들도 불러들였다.

또 순천과 일본 등에서 진행된 2달 간의 동계 전지훈련에서는 박진섭 감독의 색깔을 입히는데 주력했다. 기존 색깔인 팀플레이에 기술적인 부분을 더한 것이 핵심이다.

그 중심에는 나상호, 임민혁, 두현석 등 젊은 에이스들이 자리하고 있다. 나상호는 지난 시즌 후반기 맹활약하며 광주 에이스 자리를 예약했고, 프로 3년차 임민혁과 대학리그를 평정했던 두현석은 올 시즌 광주 유니폼을 입으며 박진섭 감독 축구에 녹아드는 중이다.

박진섭 감독은 "선수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잘 따라와주고 있다"면서 "특히 젊은 선수들이 중원과 측면에서 날카로움과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이번 안양과 홈 개막전 승리는 절대적이다. 젊은 광주의 특성상 초반부터 상승세를 타야 시즌 내내 순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홈 개막전에서 승리하면 광주는 3년 연속 홈 개막전 승리라는 기분 좋은 기록도 만들 수 있다.

상대인 안양 역시 '적토마' 고정운 감독 선임과 대대적인 선수 보강으로 만만치 않은 전력을 구성했다. 서로 지난해와 다른 전력이기에 초반 기선 제압은 중요하다. 적극적인 플레이로 선제골을 넣는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것이 광주의 전략이다.

주장 안영규도 각오를 단단히 하고 나섰다.

안영규는 지난해 9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해 팀에 복귀했지만, 전역을 앞두고 광대뼈를 다쳐 팀의 강등을 막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안고 있다. 치열한 강등권 경쟁을 경험해본 안영규는 올 시즌 '간절함'으로 승격에 도전하겠다는 각오다.

안영규는 "선수단 모두 지난 시즌의 아쉬움을 이번 홈 개막전에서 털어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며 "동계훈련기간 동안 열심히 준비한 만큼 홈 개막전 승리로 팬들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FC는 홈개막전 이벤트로 선수단 팬사인회, 미니 축구게임, 페이스페인팅, 어묵나눔 등을 남문 출입구에서 진행하고, 경품으로는 LG 스타일러, 건조기, 공기청정기, 노트북 등을 추첨을 통해 나눠줄 예정이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기획실장:김경석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