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0(금) 08:38
닫기
안전 문제를 정쟁 대상 삼을 일인가
2018년 04월 16일(월) 19:02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정치권에선 사고 재발을 위한 해법들이 다양하게 제기되고 있다. 여야 대부분은 진상규명이 우선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제1야당인 한국당만은 재난안전대책을 주문하고 있다. 안전 문제를 정쟁의 대상으로 몰아갈 일인지 모를 일이다.

여야는 어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그 해법에서는 뚜렷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여당인 민주당은 세월호 진상규명이 우선이라고 주장한 반면 제1야당인 한국당은 정부의 재난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완전히 밝혀지지 않은 세월호 진실 앞에 우리는 여전히 부끄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에 대해 온전한 진상규명을 해야 대한민국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진상규명에 대한 강한 주문을 한 셈이다.

반면 한국당은 영흥도 낚싯배 사고, 제천·밀양 화재 참사 등을 거론하고 나섰다. 현 정부의 재난안전체계에 여전히 문제가 있다며 날을 세운 것이다. 한국당은 대변인 논평에서 "세월호 사고 후 정부와 정치권 모두가 안전 대한민국을 외쳤지만, 사회 곳곳에 안전불감증이 만연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나 한국당의 안전 해법이 틀리다는 말은 아니다. 하지만 안전 문제를 두고 여야간 공방이나 정쟁의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된다. 지금 중요한 것은 제2의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진상규명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만들어 낼 때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사장 발행·편집인:최영기 / 상무이사&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경영본부장:이석우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