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9(목) 15:40
닫기
역대 가장 낮은 투표율 우려된다

강 성 수 정치부장

2018년 06월 05일(화) 18:05
6·13 지방선거가 오늘로 꼭 일주일 남았다. 선거는 '민주주의 꽃'으로 불린다. 풀뿌리 민주주의를 바라는 민초들에게는 그런 말이 더욱 피부에 와 닿는다. 우리지역 살림을 끌고 갈 믿고 맡길 만한 일꾼들을 뽑는 날이기 때문이다.

투표는 유권자들의 권리이자 의무다. 이번 선거에서는 광역·기초 자치단체장과 교육감을 비롯해 지방의원에 이어 광주 서구갑과 영암·무안·신안 선거구에서는 재선거로 치러지는 국회의원까지 선출해야 한다. 그래서 주민들의 관심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런 맥락에서 올해 7회째 시행되는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를 상회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방선거 투표율은 1회였던 1995년 당시 68.4%를 기록한 이후 3회 지방선거의 48.9%를 제외하곤 줄곧 50%대를 나타냈다. 지난 2006년 4회 지방선거 51.6%, 2010년 5회 54.5%, 2014년 6회 56.8%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상승세를 보였지만, 지난 20여년간 60%를 넘는 투표율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정상회담 등 이슈 이목 집중



올해 지방선거도 유권자들의 관심은 저조하기만 한 것 같다. 그 이유를 보면 광주와 전남은 우선 대부분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때문에 자신이 민주당 후보를 선택하든, 아니면 다른 정당이나 무소속 후보를 찍든 판세를 뒤집을 수 없다는 판단에 투표를 포기하는 경우도 속출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역특성상 특정 정당에 대한 지지율이 높고 어차피 바람몰이 선거가 이뤄지는 탓에 자신의 선택이 무의미하다는 것이다. 설사 지지층이 두터운 후보의 경우 굳이 내가 찍지 않더라도 당선된다는 심산이 자리잡고 있다.

둘째는 최근 공천과정에서 불거졌던 민주당에 대한 실망감도 한몫을 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전남지역 경선과정을 보면 예비후보들간 고소·고발전이 난무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사생활 폭로를 비롯, 인신공격까지 난무하면서 유권자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는 실정이다. 또 중앙당은 고무줄 잣대를 들이대고 자기들 입맛에 맞는 사람을 공천하는 작태를 보였다. 경선 이후 결과적으로 과열과 혼탁·경선불복에 따른 탈당·무소속 출마도 잇따랐다. 이를 지켜보고 있는 유권자들은 '자기들끼리 맘대로 해먹으라'며 등을 돌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셋째로는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에 이은 북미정상회담 등 초대형 이슈도 영향을 받을 듯 싶다. 선거 하루 전날인 6월 12일은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된 날이다. 전 세계의 눈과 귀가 쏠리지 않을 수 없고, 우리 한민족은 더더구나 관심이 집중될 수 밖에 없다.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평화 협정 등을 기반으로 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은 우리 한민족의 명운이 걸린 중차대한 국가적 의제임이 분명하다. 때문에 전 국민의 이목이 지방선거보다 정상회담 등에 쏠리기 십상이다. 이는 결국 선거에 대한 무관을 불러일으켜 역대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하지 않을까 우려가 큰 것도 사실이다.



지역일꾼 뽑는 중요한 선택



그렇다고 우리 지역의 미래가 달린 선거를 등한시할 수는 없다. 올해 6·13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지방분권시대를 맞는 원년에 지역일꾼을 뽑는 중요한 선택을 해야 한다. 선거에 대한 유권자들의 외면은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을 위협함은 물론 무관심은 결국 자신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낮은 투표율로 무능력하거나 부도덕한 후보에게 내 곳간 열쇠를 내주는 꼴이 될 수도 있는 탓이다.

'한 표 한 표가 모여 희망의 씨앗이 된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표어를 굳이 들이대지 않더라도 유권자들이 후보자들의 정책과 공약을 꼼꼼히 살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함은 당연한 일이다. 유권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지역의 미래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기획실장:김경석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