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9(금) 16:34
닫기
신태용호 오늘 스웨덴전 맞춤형 리허설

세네갈과 비공개평가전 최종 모의고사
김신욱 투입·이승우 선발·스리백 관심

2018년 06월 10일(일) 17:39
공은 내꺼야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9일 오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 슈타인베르크 스타디온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 상대인 스웨덴의 마지막 평가전을 현장에서 지켜본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비공개로 치르는 마지막 모의고사에서 어떤 실험을 진행할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밤 10시 30분 오스트리아 그뢰디히 다스골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세네갈과 '비공개 평가전'을 벌인다.12일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하기 전에 치르는 마지막 모의고사다.

세네갈과 평가전은 관중은 물론 취재진까지 입장시키지 않은 채 전면 비공개로 진행한다. 월드컵 본선에서 일본과 같은 H조에 편성된 세네갈과 스웨덴, 멕시코, 독일과 F조에서 상대하는 한국의 합의에 따른 것이다.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과 같은 4-4-2 전형을 쓰는 세네갈을 상대로 18일 스웨덴과 F조 조별리그 1차전 승리를 위한 다양한 전략을 실험한다.

특히 지난 7일 볼리비아전에서 0-0으로 비겼던 신태용호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7위인 세네갈을 상대로 스웨덴전에 나설 베스트 11을 가동하는 한편 세트피스를 통한 득점 방법을 찾을 전망이다.

공격진에서는 '손-황 듀오'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투톱으로 사실상 고정됐다.

4-4-2 전형이든 3-5-2 전형이든 손흥민과 황희찬이 세네갈과 평가전에도 공격 쌍두마차로 선발 출격할 가능성이 크다.

볼리비아전 때 김신욱(전북)이 황희찬과 투톱으로 선발 출장한 게 '트릭'이라고 밝혔던 신 감독은 그러나 196㎝의 장신 공격수 김신욱(전북)의 활용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경기 초반에는 손-황 듀오가 선발 출장해 득점을 노리고, 후반 들어 김신욱이 교체 투입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20세의 당돌한 막내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의 세네갈전 선발 출장 여부도 관심이다.

온두라스와 평가전을 통해 A매치에 데뷔한 이승우는 볼리비아전에서도 상대 문전을 돌파하는 등 공간을 열어 합격점을 받을 만했다. 측면 미드필더 한 자리를 이재성(전북)이 예약한 가운데 이승우가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할 가능성이 있다.

신 감독은 볼리비아전부터 수비진을 고정해 세네갈과 평가전을 물론 월드컵 본선까지 가져가 조직력을 다지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4-4-2 전형을 쓴다면 이 수비조합이 그대로 선발로 나선다.

하지만 스웨덴전 승리를 위한 맞춤형 전략을 찾는 신 감독으로서는 투톱 체제의 스웨덴 공격수들의 예봉을 꺾기 위해 최대 5명까지 수비에 가담할 수 있는 3-5-2 전형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포백 대신 스리백이 세네갈과 평가전에서도 실험될 가능성이 큰 이유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