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5(목) 18:56
닫기
'가다 서다' 전남 전복 섬, 혈세만 낭비

민선 6기 핵심공약…소송·감사 등 후유증 예고

2018년 06월 19일(화) 19:55
진도 '전복 섬' 사업이 결국 30억원대 손실을 떠안게 됐다. 전남도가 중국 수출전진기지 활용을 위해 민선 6기 핵심공약 중 하나로 추켜들었지만, 주먹구구식 사업추진에 따른 혈세낭비, 소송·감사 등 후유증만 남게 됐다.

19일 전남해양수산과학원에 따르면 대한중재상사원은 최근 전복 섬 조성과정에서 발생한 시설물 훼손으로 생긴 추가비용(이자 포함) 46억8,000여만원 가운데 30억9,000만원을 발주처인 전남도(해양수산과학원)에, 15억9,000만원은 시공사에서 부담하도록 했다.

전복 섬 사업은 전남도가 이낙연 당시 전남지사 체제 출범 직후인 지난 2014년부터 사업비 150억원을 들여 진도군 군내면 전두~나리 일원에 추진 중이다. 해조류양식장 131㏊, 가두리양식장 40㏊ 등 모두 171㏊ 규모의 전복 섬을 조성, 중국과 홍콩 등 중화권을 겨냥한 수출전략단지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해조류양식장 조성과정에서 자재공급업체가 부도로 납품을 포기한데다 시설물까지 파손되면서 책임공방이 일었다. 분쟁이 지속되자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은 대한상사중재원에 중재를 신청했고, 판정결과는 전남도와 시공사간 2대 1가량 책임비율을 인정했다.

전남도는 중재판정으로 떠안게 된 30억9,000만원 중 14억9,000만원을 예비비로 지급했으나, 추경심의 등 나머지 비용마련 과정에서는 의회 반발 등을 감당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추진과정에 대한 감사·구상권 청구도 검토될 것으로 보여 후유증은 지속될 전망이다.

전남해양수산과학원 관계자는 "21일 김영록 전남지사 당선인에게 업무보고를 하면서 이번 사안에 대한 경과를 보고할 것"이라며 "추가부담금을 일부라도 보전하려고 감리회사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