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8(화) 19:39
닫기
광주시가 추진해왔던 ‘한국 민주주의 전당’ 유치가 사실상 무산됐다.
2018년 07월 10일(화) 10:56
광주시가 추진해왔던 ‘한국 민주주의 전당’ 유치가 사실상 무산됐다.

최근 정부가 민주주의 전당 건립부지로 서울 용산구 남영동으로 가닥을 잡은데 대해 광주시도 이를 수용키로 한데 따른 것이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최근 ‘민주주의 전당 광주 유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민주주의 전당 광주 유치 경과보고와 함께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비대위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10항쟁 기념식에서 발표한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기념관(민주주의 전당) 건립계획을 존중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민주주의 전당’ 유치가 무산될 경우 옛 광주교도소 자리에 추진 중인 ‘민주인권기념파크’에 민주주의 전당의 콘텐츠를 포함하자는 의견도 나왔다.

이와 함께 이들은 광주에 민주인권과 문화를 두 축으로 하는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기로 했다.

광주의 5월과 민주인권이 균형 발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민주재단 설립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광주시는 이달 안으로 비대위 전체회의를 열어 이날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민주주의 전당’ 유치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확정할 방침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는 조만간 열릴 비대위 전체회의의 안을 마련했을 뿐 민주주의 전당유치를 정식으로 철회한 것은 아니다”며 “이달 안으로 비대위 전체회의를 열어 민주주의 전당 유치 관련 입장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