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6(월) 08:05
닫기
고흥 나로도서 멸종위기종 '지네발란' 자생

전남산림자원연구소, 100㎡ 규모 확인

2018년 07월 11일(수) 19:55
고흥 나로도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인 '지네발란' 자생지가 발견됐다.
고흥 나로도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인 '지네발란' 자생지가 발견됐다.

11일 전남산림자원연구소에 따르면 고흥 나로도에서 산림자원을 조사한 결과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으로 지정된 지네발란이 해안 암반에 붙어 100㎡ 규모로 자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지네발란은 줄기에 붙은 잎 모양이 지네를 닮았다 해 붙여진 이름이다.

상록성 여러해살이 착생식물로 줄기는 딱딱하고 가늘며 줄기 곳곳에서 굵은 뿌리가 내린다.

꽃은 7∼8월에 연한 붉은색으로 피며 잎겨드랑이를 뚫고 꽃대 끝에 1개가 달린다.

관상가치가 높고 희귀하지만, 무단채취로 개체수가 감소해 2005년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됐다.

한국·일본·중국 등지에 분포하며 국내에서는 전남·제주 10곳 미만의 자생지가 보고됐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사장 발행·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이두헌 / 이사&기획실장:김경석 / 논설실장:정정룡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