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8(화) 19:39
닫기
"전두환 강제구인이라도 하라"

잇단 재판기일 변경 신청에 시민들 '싸늘'

2018년 07월 12일(목) 19:13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목격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7)의 재판이 또다시 연기됐다.

전 씨의 변호사는 지난 5월 광주에서 재판을 받지 않기 위해 이송신청 및 관할위반을 주장한데 이어 기일변경을 연이어 신청하는 등 재판에 소극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형사재판은 피고인이 반드시 출석해야 하는 만큼 강제구인 등을 통해서라도 재판을 신속히 진행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12일 광주지법에 따르면 전 씨 변호인은 이날 기일변경(연기)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여 오는 8월 27일 오후 2시 30분 402호 법정에서 김호석 판사 심리로 첫 재판이 열기로 했다.

전씨 변호인은 "증거가 방대해 검토를 완료하지 못했다"라고 신청 사유를 들었다.

전씨가 재판에 대한 연기 신청을 한 것은 지난 5월에 이어 두 번째다.

전씨는 애초 지난 5월 28일로 예정된 첫 공판기일(재판)을 앞두고 같은 달 25일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며 연기 신청을 했다.

앞서 같은 달 21일에는 "고령에다 건강 문제로 멀리 광주까지 가서 재판을 받을 수 없다. 광주 법원이 관할이 아니다"며 재판부 이송 신청도 냈다.

하지만 지난 11일 비공개로 공판준비기일에서 재판부는 전 씨 측의 이송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예정대로 16일 오후 2시 30분 광주지법 202호 법정에서 첫 정식재판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또다시 전씨가 재판을 미루자, 재판을 지연시키려는 꼼수라며 강제구인이라도 해서 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진상규명을 앞둔 시점에서 전두환씨가 죄업을 가리기 위한 마지막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재판을 차일피일 늦추는 잔꾀를 부린다고 해서 죄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하루빨리 재판에 응해 국민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