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16(목) 19:52
닫기
허위서류로 요양급여 챙긴 병원장·환자 13명 적발
2018년 08월 10일(금) 16:39
허위서류를 작성해 요양급여와 진료비를 챙긴 병원장과 환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가짜 서류를 작성해 요양급여와 진료비를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요양병원장 A씨(50)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A씨와 공모해 보험금을 받아 챙긴 환자 B씨(59) 등 1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2016년 1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8개월 동안 화순군 한 지역에서 암 환자 전문요양병원을 운영하며 서류를 꾸며 요양급여를 청구하고 허위 진료비를 받아내는 방법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환자로부터 1억3,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 환자 12명은 퇴원했음에도 계속 입원한 것처럼 병원 측과 짜고 허위로 보험금을 청구, 각각 1,000∼5,000만원씩 총 총 3억5,0000만원 받아냈다.

A씨는 외출하거나 퇴원을 앞둔 환자들과 짜고 “보험금을 더 타낼 수 있다”며 허위로 진료기록을 작성하고 입원치료를 계속 받은 것처럼 공모했다.

환자들은 진료비와 입원치료비를 일부를 A씨 병원에 내는 대신, 더 많은 보험금을 보험사로부터 받아 차액을 챙겼다.

경찰은 A씨가 오랫동안 병원을 운영하며 더 많은 보험사기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아나라 기자         아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김선남 / 논설실장:정정룡 / 편집국장:이두헌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