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20(월) 13:39
닫기
‘바다의 119’ 해경, 완도 섬마을 응급환자 긴급이송
2018년 08월 11일(토) 10:40
섬마을 응급환자 이송하는 완도해경.

완도 섬마을에서 응급환자가 잇따라 발생해 해경이 육지로 이송했다.

11일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0분께 완도군 노화도에서 황 모(19) 씨가 부엌칼에 오른팔을 베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황 씨를 육지로 이송했다.

앞서 전날 오후 5시 20분께에는 노화도 주민 장 모(89·여) 씨가 심근경색 증상을 보인다는 응급이송 요청이 보건지소로부터 접수됐다.

해경 함정은 신고접수 10분 만에 노화도에 도착해 원격의료시스템을 가동하며 장 씨를 해남 땅끝 항에서 대기하던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완도 해경 관계자는 “교통이 불편한 섬마을과 바다에서 국민의 생명 지킴이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규욱 기자         최규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편집인:김선남 / 논설실장:정정룡 / 편집국장:이두헌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